무료업소록 |

김수군 디자이너의 의상 화보 작업에는 ‘다운증후군’ 모델 겸 댄서인 송예나씨(사진)가 함께 해 김수군씨가 의상에 담아낸 메시지를 표현하고자 노력했다. 사진 : leeseophotography 제공  사회적 이슈 담은 작품들... ‘다운증후군’ 모델 송예나씨와 콜라보 작업 진행 패션 디자이너 김수군씨와 ‘다운증후군’을 극복하고 모델 겸 댄서로 활동하고 있는 송예나씨의 특별한 콜라보 작업이 진행됐다.김수군 디자이너는 최근 ‘TAFE NSW 패션디자인스튜디오’에서 ‘2021년 최고의 졸업생 5명’에 선정, 호주의 주목 받는 디자이너로 부상했으며, 이를 계기로 올해 ‘호주패션주간’(Australian Fashion Week: AAFW)에 초청, 그만의 독특한 아이디어와 빼어난 디자인 감각을 선보인 바 있다.송예나씨와의 콜라보 작업은 김수군 다자이너의 작품을 화보로 선보이기 위한 것으로, 조아라 헤어 & 메이크업 아티스트와 이서 작가, 나윤주 킹스발레아카데미 원장 등 전문가들이 참여했다.이번 콜라보 의상은 김수군 디자이너가 패션위크 런웨이에서 선보였던 작품으로, 종교를 통해 인류가 직면했거나 앞으로 맞닥뜨릴 수 있는 사회적 문제들에 대한 메시지를 담아낸 것이다.컬렉션에서 선보인 ‘LOOK2’의 디자인은 성경에 나오는 아마겟돈에서의 예수를 형상화하고, 디지털 프린팅이나 스크린 프린팅 등의 경우에는 인류가 일으키는 전쟁을 비판하는 등 갖가지 사회적 이슈(인종차별, 코로나 바이러스 등)를 성경 내용에 비추어 전달한다.  ‘TAFE NSW 패션디자인스튜디오’에서 ‘2021년 최고의 졸업생 5명’에 선정, 올해 ‘호주패션주간’(Australian Fashion Week: AAFW)에 초청되어 작품을 선보인 바 있는 디자이너 김수군씨(사진). 오늘날 인류가 직면한 갖가지 사회적 문제를 성경 메시지에 비추어 표현한 독특한 작품으로 호주 패션계의 주목을 받았다. 사진 : leeseophotography 제공   60년 넘는 전통의 ‘TAFE NSW 패션디자인스튜디오’는 호주 패션 산업을 이끄는 주역들을 배출해 왔다. 시몬 짐머만(Simone Zimmermann), 알렉스 페리(Alex Ferry), 디온 리(Dion Lee) 등 유명 디자이너들이 이 학교 출신이다. 호주패션위크에서는 TAFE NSW를 대표하기 위해 매년 5명의 패션 디자인 학사 졸업생을 선발한다.김수군 디자이너는 “다운증후군 모델로 활동하며 억제된 시선해서 탈피하는 송예나씨와 기후변화, 인권문제 등 기존의 사회적 이슈에 대한 인식 변화의 필요성을 담은 의상이 잘 어울릴 수 있을 것 같아 함께하게 됐다”고 말했다. 현재 김수군 디자이너는 밀라노에서 열리는 패션어워드를 신청한 상태이며, 내년에는 한국에서 진행되는 K-패션 오디션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오는 2024년에는 뉴욕 패션위크에도 참가한다는 계획이다. 호주 <한국신문>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어제

납세자들에게 있어 세금 신고시 청구 가능한 항목은 일반적으로 잘 알려져 있다. 여기에다 업무 성격에 따라 사용자가 구입한 물품의 세금 환급을 청구할 수 있는 항목들이 있다. 사진 : National Seniors  특정 업무 종사자의 식사-보습화장품-자외선 차단데-선글라스 등 구입비용도 새 회계연도가 시작됨에 따라 각 사업자, 근로자들은 세금신고를 하게 된다. 최근 물가가 빠르게 상승하고 제반 생필품 비용 상승으로 가계재정에 압박을 받는 모든 이들은 세금 부문에서 더 많은 환급을 받고자 할 것이다.납세자들에게 있어 일반적으로 청구 가능한 항목은 잘 알려져 있다. 여기에다 어떤 업무 분야에 종사하는가에 따라 특정 물품 구입에 소요된 비용을 청구할 수 있다.회계전문가인 리예트 칼레야(Lielette Calleja)씨는 “놀랍게도 어떤 이들에게는 합법적으로 청구할 수 있는 매우 다양한 항목이 있다”고 말했다.건설부문에서 일하거나 공장 또는 공항 근무자의 경우 세금 환급 청구 가능 항목에는 귀마개 구입비용도 들어 있다. 머리가 헝클어지지 않도록 하는 머리핀이나 머리망 등 헤어 액세서리는 빵 굽는 이들, 주방에서 일하는 근무자에게 필요한 물품이고, 그래서 이 항목도 청구가 가능하다. 장거리 트럭 운전기사와 같이 정기적으로 여행을 해야 하는 근로자의 경우 고용주가 식사 수당을 제공하지 않는다면 이 비용을 청구할 수 있으며, 건축업자나 조경사 등 하루의 대부분을 햇볕 아래에서 보내는 이들은 자외선 차단제, 선글라스, 햇볕을 가리기 위한 모자 구입비용이 청구 항목에 포함된다.또한 항공사 승무원이라면 피부의 습기 부족을 방지하기 위한 보습 화장품, 메이크업 아티스트는 고객에게 사용되는 화장품 구입비용을 청구할 수 있으며, 직장에 출근하고자 비용을 들여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받았다면 이 항목도 신청이 가능하다.이와 유사하게 일부 근로자들, 특히 의료분야 종사자, 청소 근로자, 소매 및 접객서비스 종사자로 다른 이들과의 신체적 접촉이 필요하거나 고객과 가까이 있어야 하는 경우 손 소독제 구입비용을, 고용주가 안면 마스크를 제공하지 않는 직장에서 이를 착용해야 하는 근로자는 개인보호 장비로 마스크 구입에 소요된 비용을 청구할 수 있다.칼레야씨는 청구해야 하는 항목이 아주 많기에 각 청구인은 세금신고서 제출일로부터 5년간 영수증을 보관할 것을 권한다.스마트 영수증 플랫폼 ‘Slyp’ 사의 애슐리 데이비스(Ashley Davies)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영수증을 장기간 보관하는 것이 어려울 수 있다면서 “비용 기록을 유지하는 데 있어 까다로운 점은, 이 영수증의 가장 큰 비중을 치지하는 것이 감열지(thermal paper)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시간이 지나면서 급격히 퇴색하여 내용을 확인하기 어렵고 환경에도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영수증 보관 프로세스를 자동화할 수 있는 디지털 툴(‘Smart Receipts’ 등) 이용을 추천했다. 호주 <한국신문>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어제

 호주인들이 생각하는 국가적 가치 중 하나인 '동료애'(mateship) 정신이 이전보다 강하지 않다는 새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진은 호주의 대형 출판회사 중 하나인 ‘Scribe Publications’에서 출간한 닉 디렌퍼스(Nick Dyrenfurth)의 ‘MATESHIP a very Australian history’의 표지에서 발췌한 것임.  ‘Havas Australia Creative Group’의 2022년도 국가 가치 연구 결과 18세기 영국의 식민지이자 죄수 유배지에서 출발한 호주의 국가 형성 과정에서 신분의 고하 없이 모두가 평등하고 소중한 동료임을 인정하는 마이트십(mateship)은 식민지 전체 구성원을 하나로 통합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사회적 이념이었다. 그리고 이 정신은 다양한 문화적 배경을 가진 이들을 이주시켜 다문화 이민 국가로 기틀을 다진 정부 정책의 기본이기도 했다. ‘G'Day mate’가 호주인의 보편적 인사가 된 것도 이런 배경에서 이다.하지만 오늘날 호주인들이 가진 이 ‘동료애’ 의식은 이전만큼 강하지 않으며, 현 젊은 세대는 부모 세대에 비해 지속가능성, 창의성, 지성을 더 중시할 가능성이 높다는 조사가 나왔다.물론 호주인들에게 있어 ‘fair go’(공정성, 또는 공평함)라는 개념은 호주의 가장 높은 가치 중 하나로 인정되는 ‘공평한 기회’(equal opportunity) 정신과 함께 여전히 살아 있으며, 이 원칙은 젊은 세대에 의해 더욱 큰 확신으로 유지되고 있다는 분석이다.이 같은 진단은 최근 호주 광고-미디어그룹인 ‘Havas Australia Creative Group’의 연구 부서인 ‘Havas Labs’(이하 ‘Havas’)이 런던 기반의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YouGov Australia와 공동으로 수행한 ‘2022년 호주 국가 가치’(Australian National Values 2022) 연구를 통해 제시된 것이다.이번 연구를 수행한 ‘Havas’ 최고 전략책임자인 올리 테일러(Olly Taylor)씨는 호주인들에게 있어 국가적 가치를 믿는 것과 개인 차원에서의 자신의 가치를 어떻게 파악하는지가 일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테일러씨는 “현재 호주인들은 보다 진보적이고 더 동정심을 갖고 있으며 더 창의적임은 물론 국가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지성을 중요시한다”며 “반면 민족주의나 동료의식과 같이 국가 차원에서 소중히 여기는 것 가운데 일부는 실제로 덜 가치 있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Havas와 YouGov의 이번 연구는 호주 전역 1,535명을 선정한 표본 집단, 여기에다 영어 이외의 언어를 사용하는 호주 외 국가 출생 이민자 500명의 추가 표본을 대상으로 한 설문을 기반으로 한다.  호주 광고-미디어그룹인 ‘Havas Australia Creative Group’의 연구 부서인 ‘Havas Labs’이 런던 기반의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YouGov Australia’와 공동으로 수행한 2022년 호주 국가 가치(Australian National Values 2022)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전후 세대(X세대)로 권력이 넘어가면서 국가적 가치 기준에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사진 : Pixabay / 14995841   조사 결과 공평한 기회(equal opportunity), 자유(freedom), 동료애(mateship)를 국가의 3대 가치로 여기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들의 답변 가운데 동료애는 ‘연민’(compassion)보다 낮은 비율이었으며 직업윤리(work ethic), 국가안보(security)와 유사한 비율의 답변이었다. 또한 응답자들은 지난 5~10년 사이 국가적 가치가 변했고, 공동체 의식의 약화와 함께 각 개개인이 점차 이기적으로 바뀌는 것에 두려움을 느끼는 것으로 진단됐다.실제로 이번 조사에서 상위 3개의 가치는 정직성(honesty), 공평한 기회, 그리고 자유였다. 특히 이는 남녀, 자녀가 있는 이들과 없는 응답자, 대도시나 지방 지역 거주자, 해외 출생 이민자 모두를 포함한 광범위한 세대에서 일관되게 갖고 있는 생각이었다.다만 상위 3개 가치를 넘어서 기성세대는 사람들이 ‘국가적 가치’로 인식하는 것에 더 동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붐 세대(1946~1964년 출생)와 그 이전의 ‘침묵의 세대’(Silent Generation. 1918~1945년 출생)는 동료애, 민족주의, 국가 안보와 법치(security and rule of law) 등 전통적 가치에 더 많은 비중을 두고 있다.  2000년을 전후하여 출생한 Z세대는 동료애(mateship)에 비해 창의성(creativity), 혁신(innovation), 기업가 정신(entrepreneurship), 성취(achievement)와 지성(intellectualism)을 더 중시하는 경향을 보인다. 사진 : Western Governors University  이와 달리 그 이후 세대인 Y세대(밀레니엄 세대로 알려진 1981년~1996년 출생자들)와 Z세대(1997년~2009년 출생 세대)는 창의성(creativity), 혁신(innovation), 기업가 정신(entrepreneurship), 성취(achievement)와 지성(intellectualism)을 더 중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리고 그 사이에 X세대(1965년~1980년 출생 세대)가 있다.독립 인구-사회문제연구소인 ‘The Demographics Group’의 공동 설립자이며 인구학자인 사이먼 쿠에스텐마허(Simon Kuestenmacher)씨는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호주인들이 생각하는 가치가 유동적임을 보여주었으며, X세대에 권력이 넘어가면서 눈에 띄는 변화가 있음을 예측했다”고 평가하면서 “그들(X세대)은 어머니들이 직장에 서 일하는 것을 본 첫 세대이기에 직장 내 양성평등 문제에 진정 열성적”이라고 말했다.올해 33세의 한나 레이먼트(Hannah Rayment)씨는 아보츠포드(Abbotsford)에서 아버지 존(John. 63), 어머니 마리아(Marea. 60)씨와 함께 살고 있다.마리아씨는 가족의 최고 가치를 가족과의 유대, 평등한 기회, 우애와 효(loyalty)라고 믿어 왔으며, 이런 원칙이 “(품위를 잃지 않는) 괜찮은 삶을 위한 기본”(fundamental to living a decent life)이라고 말했다. 그녀의 가족은 항상 (괜찮은 삶의) 지속가능성을 중요하게 여겨왔기에 이것이 단순히 밀레니엄 세대들의 가치로만 여기지 않았다.경찰관으로 일했던 존과 아내 마리아씨는 바이러스로 인한 봉쇄기간 동안 사람들의 ‘자유’가 얼마나 제한받았는지 보았다. 하지만 “그 자유의 가치는 더 넓은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마리아씨는 “이는 바로 재정적-육체적 건강 및 두려움 없이 움직일 수 있는 자유”라고 설명했다.한나씨는 자신의 세대에 대해 “자유로운 여행의 기회를 갖게 되었고 또한 기후변화, 여성 인권운동, ‘Black Lives Matter’(인종간 차별 철폐 운동) 등의 이슈와 함께 강한 사회적 양심을 갖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활동가가 되고 싶어하고 변화를 만들어내려 하며 다른 이들의 목소리를 듣고 싶어하는 이들이 훨씬 많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의 베이붐 세대는 호주의 국가적 가치인 동료애, 공정성(fair go)과 함께 가족과의 친밀한 유대와 이의 지속가능성을 소중하게 여기고 있다. 사진 : Pixabay / dassel   이어 그녀는 “많은 밀레니얼들(밀레니엄 세대)들은 ‘동료애’를 ANZAC(제1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의 요청에 따라 호주 및 뉴질랜드 군으로 구성되어 갈리폴리 전투에 참전한 부대) 또는 군인이라는 이미지에 연관시킬 수 있다”며 “반드시 공감할 필요는 없지만 우리 세대는 여전히 우정, 커뮤니티에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이번 연구를 보면 저소득 가구(연소득 최대 5만9,000달러)는 전체 응답자들보다 관용(tolerance), 연민(compassion), 전통(tradition)에 더 큰 가치를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있다. 그리고 중간소득(연 6만 달러~11만9,000달러) 계층은 타인에 대한 책임감(responsibility for others), (본인의) 신체적 건강과 운동, 평등주의(egalitarianism)를 더 강조하고 있으며, 고소득 계층(연소득 12만 달러 이상)은 지성, 기업가 정신, 성취와 혁신의 가치를 선호했다.성별로 보면, 남성의 경우 동료애, 법치, 관용, 지성, 창의성을 중시했으며, 여성은 신체적 건강과 운동, 회복력(resilience), 지속가능성을 강조하는 경향을 보였다.쿠에스텐마허씨는 “대도시와 지방 지역 거주자가 갖고 있는 가치는 대체로 유사했다”며 “이는 부분적으로 지방 지역으로의 이주자 증가, 지리적 거리감을 없애 놓은 인터넷을 동시에 소비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그런 반면 그는 “소셜미디어의 알고리즘으로 인해 남성과 여성이 점점 더 같은 미디어를 소비하지 않는다”고 분석했다.아울러 이번 조사는 해외 출생 이민자의 경우 호주 태생에 비해 직업윤리, 국가안보, 법치, 지속가능성, 타인에 대한 책임에 더 많은 비중을 두고 있음을 보여준다.또 자녀가 없는 이들은 관용, 연민, 동료애를 더 높게 평가한 반면 어린 아이 또는 10대 자녀를 둔 사람들은 성취, 지성, 혁신의 가치를 강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한국신문>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어제

  호주 최대 음식박람회인 'Good Food and Wine Show' 시드니 행사에 참여해 진행한 시드니한국문화원의 ‘한식 마스터클래스’는, 총 12회의 모든 세션이 매진되는 등 현지인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사진 : 시드니한국문화원 제공 12회의 전 세션 매진... ‘김치-전-발효음식’ 주제, 현장서 조리된 음식 시식도 지난해, 열리지 못했던 호주의 대표 음식 박람회 ‘굿푸드앤와인쇼’(Good Food and Wine Show)가 올해 대면으로 개최된 가운데 해외문화홍보원(원장 박명순)과 주시드니한국문화원(원장 김지희, 이하 ‘문화원’)이 이번 이벤트에서 ‘한식 마스터클래스’를 진행해 현지인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지난 6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달링하버(Darling Harbour) 소재 ICC Sydney에서 열린 올해 시드니 굿푸드앤와인쇼는 지난해 전염병 확산으로 취소된 것에 대한 아쉬움이 큰 듯 연인원 2만5천여 명이 방문했으며 문화원이 하루 4회, 총 12회에 걸쳐 진행한 ‘한식 마스터클래스’도 전 세션이 매진될 만큼 인기를 끌었다.올해 행사에서 문화원의 한식 강좌 강사이자 현지 방송 및 기타 미디어를 통해 한국음식을 소개해 오고 있는 헤더 정(Heather Jeong) 셰프는 24일(금), 26일(일) 양일 간 ‘김치 마스터클래스’(All About Kimchi)를 진행했으며, 쉽고 간단하게 집에서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레시피를 소개해 참가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또한 각자의 기호에 맞게 김치를 숙성시켜 깊은 맛을 내는 방법과 함께 정 셰프가 직접 담근 1년 숙성 묵은지를 이용해 현장에서 김치 볶음밥을 조리한 뒤 참가자들이 시식하는 시간으로 진행했다.24일(금), 25일(토)에는 다윈(Darwin, Northern Territory) 및 애들레이드(Adelaide, South Australia)에서 자신만의 한식당 브랜드를 알린 이충재 셰프가 다양한 재료를 활용한 ‘전 마스터클래스’(All About Korean Pancakes)를 진행했다. 이 셰프는 부침가루를 사용하지 않고도 현지 마트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밀가루를 이용해 손쉽게 반죽을 만드는 방법, 기본 반죽에 각자의 취향에 맞는 여러 재료를 더해 전을 만드는 노하우를 선보였다. 또한 참가자들은 이 셰프의 특제 간장소스와 함께 미리 만들어진 핑거푸드 크기의 채소전, 새우전, 김치전을 시식해 볼 수 있었으며, 어린이 참가자들도 간식으로 안성맞춤인 전 시식에 참여, 눈길을 끌었다.25일(토), 26일(일)에는 멜번에서 활동하는 발효 전문가 샤론 플린(Sharon Flynn)씨의 진행으로 한국 음식의 기본인 ‘발효 마스터클래스, 김치 양념과 김치 주스’(All About Korean fermentation: Kimchi paste and Kimchi juice) 시간이 마련됐다. 이날 플린씨는 한국 식재료에 대한 깊은 지식을 참가자들과 함께 나누며, 자신의 시선으로 이해하고 바라본 한식에 대한 이야기를 흥미롭게 풀어나갔다. 김치를 다 먹고 남은 국물을 버리기 아까워 김치통에서 바로 걸러 병에 담았다가 ‘김치 주스’를 만들기 시작했다는 플린씨는 김치와 김치 국물의 다양한 활용법으로 김치 토스트, 김치주스에 보드카 또는 소주를 가미한 칵테일, 국물요리, 샐러드 드레싱 등을 소개하여 ‘이미 세계화 된 김치’를 실감케 했다. 이날 시음을 위해 내놓은 김치 주스에 대해 참가자들은 한결 같이 좋은 평가를 보였으며, 이전에 김치 만들기를 시도했던 이들은 그 다양한 활용법을 소개한 데 대해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이번 행사를 마련한 한국문화원 김지희 원장은 “팬데믹 이후 대면으로 열린 굿푸드앤와인쇼에서 한식 마스터클래스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어 감회가 새롭고, 시간이 지날수록 호주 현지인들의 한식에 대한 높은 관심과 이해를 실감할 수 있었다”고 전하며 “현지에서 한국음식의 이해와 활용도가 높아진 만큼, 다양한 현지 음식 행사에 참가해 직접 실생활에 활용할 수 있는 한식 조리법을 알려나가겠다”고 밝혔다.올해 한식 마스터클래스에는 호주 현지의 예술, 언론, 방송분야 종사자들도 다수 참여했으며, 이들은 “김치뿐 아니라 다양한 한식 및 한식의 기본이 되는 발효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문화원은 조만간 문화원 유투브(youtube) 채널을 통해 올해 굿푸드앤와인쇼에서의 한식 마스터클래스에 대한 행사 사진 및 여러 참가자들의 인터뷰가 담긴 영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호주 <한국신문>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어제

 NSW 주 정부가 오는 11월을 ‘NSW Small Business Month’로 정하고 소규모 기업 장려를 위한 여러 행사를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사진은 이 계획을 밝히는 엘레니 페티노스(Eleni Petinos) 스몰 비즈니스부 장관. 사진 : NSW Government  오는 11월 ‘Small Business Month’ 기해... 적격 단체에 최대 5천 달러 지원 NSW 주 정부가 오는 11월을 ‘Small Business Month’로 정하고 이의 일환으로 스몰비즈니스 장려와 관련된 이벤트나 기업 활동을 계획한 적격 단체에 최대 5천 달러의 보조금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NSW 주 스몰비즈니스부의 엘레니 페티노스(Eleni Petinos) 장관은 지속가능하고 포용적이며 탄력적 경제 성장에 기여하는, 소규모 기업에 대한 인식 제고 차원에서 유엔이 정한 ‘국제 소기업-중소기업의 날’(International Micro,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Day)과 연계하여 2022 NSW 스몰비즈니스 달을 개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페티노스 장관은 유엔의 ‘Micro, Small, and Medium Enterprises(MSME) Day’였던 지난 6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NSW 주가 정한 올해 중소기업의 달 주제는 ‘Connect for Success’로, 이는 각 스몰비즈니스가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동종업 및 전문가와 연계하여 해당 비즈니스를 성장시키려는 열망을 반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장관은 “가족을 위해, 또한 NSW 주의 경제 성장과 더 나은 밝은 미래를 보장하고자 주 전역의 스몰비즈니스를 지원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현재 NSW 주의 스몰비즈니스는 지난해 6월 말까지 이전 연도와 비교해 4.1% 성장으로 거의 80만 개에 이르며, 이들이 고용하고 있는 직원은 180만 명 규모이다. 이는 2019-20년에 비해 13만6,000개의 일자리를 더 만들어낸 것이다.페티노스 장관은 “우리의 소기업, 중소기업이 보여주는 회복력, 기업가 정신, 팬데믹 사태에서 살아남은 투지는 인정받고 축하받아야 한다”며 “각 지역사회가 지속적으로 우리의 스몰비즈니스를 지원하고 그들의 도전과 우리 경제에서의 중요성을 생각해 보기를 권한다”고 당부했다.올해 ‘Small Business Month’를 기해 이벤트를 계획하는 단체의 보조금 신청은 7월 4일 시작하여 8월 5일 마감된다. 이에 대한 보자 자세한 내용은 주 정부 스몰비즈니스부의 관련 홈페이지(smallbusinessmonth.nsw.gov.au)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호주 <한국신문>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어제

 지난해 8월 실시된 2021 인구조사에 대한 첫 번째 개괄적 분석이 나왔다. 이에 따르면 호주 인구는 2,500만 명을 넘어섰으며, 무종교인이 증가하는 가운데 다문화 비율도 더욱 확대되고 있다. 사진은 한 교회 예배당. 2021년 센서스 결과, 기독교 지배력은 더욱 약화됐지만 아직도 호주에서 가장 일반적인 종교(43.9%)임을 보여주었다. 사진 : Flickr / Greg Westfall  통계청의 지난해 인구조사 첫 분석자료, 향후 생활 관련 항목별 내용 소개 예정 호주인들이 점차 종교에서 멀어지고 있으며, 이민자 가정이 늘어나는 등 문화적 다양성은 더욱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8월 실시한 2021 인구조사 결과 호주 인구는 2,500만 명을 넘어섰으며, 그 어느 때보다 다문화 이민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호주통계청(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ABS)이 지난 6월 28일(화) 첫 번째로 내놓은 2021 센서스 분석에 따르면 처음으로 호주 전체 인구의 절반 미만이 기독교 신앙을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기독교는 여전히 호주의 가장 일반적인 종교(전체 인구의 43.9%)였다.이런 가운데 종교를 갖고 있지 않다는 인구는 2016년 조사 당시 30.1%에서 지난해 센서스에서는 38.9%로 증가했다. 다문화 비율도 크게 늘어나 거의 절반에 이르는 호주인의 부모는 해외에서 출생했으며, 전체적으로 4분의 1 이상이 해외 출생자였다.매 5년마다 실시되는 호주 전국 가구 설문조사인 2021 센서스는 COVID-19 상황이 악화되던 지난해 8월 진행됐다.당시 호주에서 가장 큰 두 대도시(시드니와 멜번)는 봉쇄조치가 취해진 상태였으며 NSW, 빅토리아(Victoria), ACT 일부 지역 또한 록다운 상황에 처해 있었다.ABS의 선임 인구통계학자인 데이빗 그루언(David Gruen) 박사는 “이 같은 상황에서도 가구 응답률은 5년 전 95.1%에서 96.1%로 1%포인트 높아져 성공적으로 실시됐다”고 말했다.지난 해 8월 조사에서 온라인을 통해 설문에 응답한 가구는 5가구 중 4가구에 달했다. ABS는 이날(6월 28일), 개괄적인 센서스 분석 자료를 내놓은 데 이어 향후 몇 달에 걸쳐 각 부문별 조사 내용을 소개할 예정이다.ABS의 센서스 조사는 단순히 호주 인구만을 조사하는 것이 아니라 호주인의 생활 전반에 대한 확인을 통해 정부 정책 및 대국민 서비스를 위한 기본 정보로 활용하며, 연구기관이나 기업들이 각 지역사회 상황을 파악하는 데이터로 제공된다.  호주의 기독교 지배력1966년 이후 ‘약화’ 호주인의 종교 부문에서 기독교의 지배력이 약화를 보인 것은 1966년 조사에서 나타나기 시작했다. 당시까지만 해도 호주인의 약 90%는 기독교 신앙을 갖고 있던 상황이었다.  ■ 호주 국민들의 신앙1970년대부터 기독교 인구는 계속 감소했으며, 반면 무종교 인구는 꾸준히 늘고 있다. 2021년 1월 현재, 호주의 기독교 인구 비율은 43.9%, 무종교는 38.9%이다. Source : Australian Bureau of Statistics   이에 대해 ABS는 무신론과 세속적 믿음이 강해진 때문으로 분석하면서, 또한 1960년대 이후 늘어난 이민자 유입이 호주인의 신앙 추세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했다.2021년 센서스를 통해 나타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종교는 힌두교(인구의 2.7%)와 이슬람교(인구의 3.2%)였다. 다만 이 종교를 갖고 있는 인구는 여전히 작은 비율이다.지난해 센서스는 호주에서 동성결혼이 합법화된 후 첫 조사로, 이에 대한 조사도 병행됐으며, 이로써 정식 신고된 동성결혼은 거의 2만4,000건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호주인들에게 ‘결혼’이라는 제도 자체가 점차 덜 보편화되고 있음도 엿볼 수 있다. 한 세대 전(1991년)까지만 해도 15세 이상 호주인의 56.1%는 정부 당국에 정식 혼인신고를 하고 가정을 꾸린 상태였다. 하지만 지금, 이 비율은 46.5%로 하락했다. 인도 출신 이민자 크게 늘어나 호주는 오랜 기간, 전 세계에서 가장 대표적인 이민국가 중 하나로 꼽혀 왔다. 그리고 대부분의 다른 이민국가에 비해 더 많은 이민자를 받아들였다.지난해 센서스 결과를 보면 호주 인구의 거의 절반(48.2%)이 1세대 또는 2세대 이민자였으며 부모 중 한쪽은 해외에서 출생한 사람이었다. 이는 30년 전의 41.1%와 크게 비교되는 수치이다. 해외에서 태어난 호주인은 전체 인구 중 27.6%였으며, 이들 가운데 가장 많은 수가 영국 태생이었다.이런 가운데 최근 수년 사이 인도에서의 유입이 크게 증가해 지난해 조사 결과를 보면 인도는 중국, 뉴질랜드 태생을 제치고 두 번째로 많은 호주 유입 국가에 이름을 올렸다. 호주에서 동성결혼이 허용된 이후 첫 인구조사였던 2021 센서스에는 이 부문에 대한 항목이 포함됐다. 조사 결과 동성결혼 보고는 거의 24,000건에 달했다. 사진 : Pixabay / briannad26  지난해 조사에서는 또한 각 개개인에게 출생 국가가 아닌, 조상의 국가가 어디인지를 답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 결과 영국(33%)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 호주(29.9%), 아일랜드(9.5%), 스코틀랜드(8.6%), 중국(5.5%) 순으로 나타났다. 질병-군 복무 여부, 설문 항목에 추가돼 2021년 센서스에서는 또한 국민들의 장기 질병 및 군 복무 관련 정보를 처음으로 수집했다. 그 결과 가장 많이 보고된 질병은 정신질환, 관절염 및 천식이었다. 이 같은 장기 질병을 갖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나이가 많을수록, 그리고 여성에게서 높았다.15세 미만 어린이 가운데는 천식이 가장 흔한 질병으로 조사돼 남자 아이의 7.4%, 여자아이는 5.3%가 이 질병의 영향 하에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그런 한편 50만 명 이상의 호주인(581,139명)이 센서스의 관련 항목에서 호주방위군(Australian Defence Forces. ADF)에 복무했거나 현재 복무 중이라고 답했다. 이들 가운데 대다수는 남성(86.6%)이었으며, 현역이 아닌 전직(85.4%)이 대부분이었다.ABS가 지난해 센서스에서 이 부문 항목을 추가한 것은 지역사회의 재향군인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확보하기 위한 취지였다.그루언 박사는 “ADF 복무 여부 관련 정보는 다른 정부 기록과 함께 재향군인 대상의 서비스를 계획하는 기본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호주 <한국신문>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어제

  NSW 주 도미닉 페로테트(Dominic Perrottet) 주 총리가 내놓은 토지세 개혁 방안의 하나로, 부동산 구입시 일시에 납부해야 하는 인지세 대신 연간 토지세를 납부하는 방식은, 현재로서는 첫 주택구입자에게만 해당된다. 사진 : ABC 방송 뉴스 프로그램 화면 캡쳐  부동산 정책 전문가들은 긍정적, “취약한 버전이나 큰 변화 위한 디딤돌” 평가  NSW 주 도미닉 페로테트(Dominic Perrottet) 주 총리가 오랜 시간 계획했던 토지세 개혁을 시작했다. 주 총리로서 첫 번째로 내놓은 2022-23년 예산 계획에서 그는 부동산을 구입하면서 한꺼번에 납부해야 하는 인지세(stamp duty) 대신, 부담이 적은 연간 토지세로 대체하는 방안을 제시했다.다만 이 같은 인지세 변화가 첫 주택구입자의 주택시장 진입을 돕는 것은 사실이지만 제한된 적용 대상(인지세 대신 연간 토지세를 납부를 선택할 수 있는 이들)을 감안하면 주 정부가 추진하는 이 개혁의 광범위한 이점은 아직 부족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인지세는 부동산을 구입하여 이사하려는 주택에 부과하는 세금이라는 점에서 경제학자들은 이를 그리 환영하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이전 주 정부(Gladys Berejiklian 주 총리 당시)에서 재무부를 맡았던 당시 페로테트 장관은 토지세 개혁 방안을 구상해 왔다.그리고 지난해 10월, 베레지클리안 전임 총리의 뒤를 이어 집권한 그는 이 개혁안을 새 회계연도 예산 계획에 반영, 모든 주택 구입자에게 이전처럼 인지세를 납부하도록 하거나 또는 매년 토지세(land tax)를 부담할 수 있도록 ‘선택’하도록 하는 방안을 내놓았다. 이로써 주택 소유자가 업사이징 또는 다운사이징을 하거나 직장과 더 가까운 지역에 새로운 주택을 마련하는 데 있어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그런 반면 부동산 구입자들이 일시에 납부하는 인지세가 주 정부 입장에서 엄청난 세수가 아닐 수 없다는 점에서 정부 예산은 단기적으로 상당한 타격이 불가피하다. 이 때문에 정부는 지난 6월 21일 내놓은 예산안에서 첫 주택구입자들에 한하여 인지세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하는 ‘완만한 변화’를 선택했다.이와 관련, 호주 정책연구 싱크탱크인 그라탄연구소(Grattan Institute) 경제정책 책임자인 브랜든 코츠(Brendan Coates) 국장은 “누군가 첫 주택을 소유하게 되면 두 번째 주택에도 인지세를 부과함으로써 이주를 쉽게 결정하지 못하게 한다”면서 “주 정부의 이번 방안은 세제 개혁이라기보다는 첫 주택구입자를 위한 또 다른 지원에 가까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그는 이어 “인지세의 큰 경제적 비용은 주택을 다시 구입하고 이사하는지 여부에 달린 것으로, 두 번째 부동산에 대한 인지세 부담은 주택 선택을 제한하게 된다”고 지적했다.그럼에도 코츠 국장은 “인지세 부담을 덜어주는 것은 담보대출 보증금(mortgage 승인을 받기 위해 일정 비율을 마련해야 하는 deposit 비용)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기에 일부 사람들에게는 더 빨리 내집 장만이 가능하도록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보다 실질적인 변화를 위해서는 연방정부의 재정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을 덧붙였다. 인지세를 당장 없앤다면 정부 세수가 크게 타격을 받기 때문에 토지세를 통해 이를 충당하기까지 연방 정부에서 재정 지원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인지세 대신 토지세 납부의 제한적 적용은 현재 일정 가격 이하 주택에 대한 인지세 면제 조항으로 인해 아직 그 효과는 크기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지만 향후 더 큰 혜택을 위한 디딤돌이라는 평가이다. 사진은 시드니의 한 경매 주택. 사진 : ABC 방송 뉴스 프로그램 화면 캡쳐  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 수치 또한 중기적으로 다시 이사 계획을 갖고 있는 구매자가 인지세 대신 토지세를 선택할 경우 비용을 절약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가령 100만 달러 규모의 주택을 구입한 이들은 이 금액에 해당하는 인지세를 토지세로 부담할 경우 16년에 걸쳐 납부할 수 있다. 150만 달러 주택을 구입한다면, 이 분할 납부 기간은 18년이 된다.투자은행 ‘바렌조이 캐피털’(Barrenjoey Capital)의 조너선 맥메나민(Johnathan McMenamin) 선임 경제연구원은 페로테트 주 총리의 방안에 대해 “개혁적”이라고 평가하면서 “하지만 분명 크게 약화된(watered-down) 버전으로, 특히 첫 주택구입자 그룹에게 제한함으로써 전반적으로 취약한 정책이 됐다”고 말했다.그에 따르면, 중간 가격대(150만 달러 선)의 주택에 대한 보증금(deposit 비용)을 약 3년간 저축하고 일부 구매자가 은행으로부터 더 많은 모기지를 받게 하여 최대 150만 달러 주택(첫 주택구입자가 토지세 납부를 선택할 수 있는 주택 가격)을 마련하도록 하면 이 가격대 부동산 가격을 상승시키는 압력이 될 수도 있다.맥메나민 연구원은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해 부동산 가격이 하락할 수도 있지만 첫 주택구입자를 위한 이 같은 구입 지원은 이 가격대 주택을 가진 소유자들의 매각을 장려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결국 초기의 정책적 이점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이다.다만 그는 주 정부의 이번 계획이 토지세 개념에 익숙해지도록 하는, 더 큰 개혁을 위한 디딤돌이라고 평가했다.독립 경제학자인 ‘Corinna Economic Advisory’의 사울 에슬레이크(Saul Eslake) 연구원은 대다수 첫 주택구입자가 인지세를 면제받을 수 있는 80만 달러 미만의 주택을 선택하기에 인지세 변경(토지세 납부 선택권 부여)의 영향은 예상했던 것보다 적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이런 방향으로의 모든 움직임은 하나의 진전이고 작은 단계”라고 말했다.NSW 주 정부기관인 부동산서비스위원회(NSW Property Services Commission)의 존 민스(John Minns) 위원장은 주 정부의 이 같은 개혁 계획과 관련한 한 패널 토론에서 토지세 변경이 첫 주택구입자를 대상으로 적용되는 것뿐 아니라 전체 시장을 포함하도록 확대되기를 바란다는 의견을 전한 뒤, “부동산 구입에 따른 인지세를 없애는 것은 사람들로 하여금 수월하게 거주지를 이전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며, 따라서 거주지 이전에 대한 세금을 폐기하는 이 계획의 더 큰 진전을 바란다”고 말했다. ■ 인지세-토지세 납부 비교(토지세 납부를 선택할 경우 인지세를 상쇄하는 게 걸리는 기간. 부동산 구입가격 : 인지세 / 소요기간)-80만 달러 주택 : $31,305 / 15년-100만 달러 주택 : $40,305 / 16년-120만 달러 주택 : $50,875 / 17년-140만 달러 주택 : $61,875 / 18년-150만 달러 주택 : $67,375 / 18년*인지세는 현재 NSW 주의 임계치를 기준으로 계산된다. 토지세를 납부함으로써 인지세를 상쇄하는 데 소요된 기간은 미개량 토지 가치(unimproved land value)가 구매 가격의 60%라는 가정 하에 현재 NSW 주의 연간 재산세 400달러, 매년 토지 가치의 2.5% 상승을 고려해 연간 미개량 토지 가치 0.3%를 더한 금액이 되는 것이다.-Source: Domain 호주 <한국신문>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그저께

 시드니의 한 빵 가게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소소한 일상의 이야기를 담은 ‘이유극단’의 창작극 ‘서시’가 무대에 오른다. 사진은 버스 승강장에서의 장면을 연습 중인 극중의 찬과 시자. 사진 : 이유극단 제공  ‘이유극단’ 창작극 ‘서시’, 이달 말 스트라스필드 라트리안 극장서 무대에 우리네 삶의 무대에는 드러나지 않은 이야기들이 많다. 일상의 소소한 일들 속에 다양한 캐릭터의 인물들이 등장하거나 스쳐 지나면서, 그들이 만들어내는 각각의 사건들이 ‘인생’ 또는 ‘삶’이라는 대하드라마의 한 편 한 편을 연결해간다. 그러므로 모든 개개인의 이야기가 드라마가 되고, 픽션으로 만들어진 드라마가 개개인의 이야기를 대변하기도 한다. 여기, 빵을 만들어 파는 가게가 있다. 엄마와 딸, 아들이 운영하는 패밀리 비즈니스이다. 엄마는 빵을 만들고, 첫째와 둘째 딸 세라와 쥬리는 주 고객인 시드니 동포들에게 빵을 판다. 막내아들도 있다. 겉으로 보기에 특별한 구석은 없다. 그런데, 이들 가족과 이웃들이 얽히면서 뭔가 수상한 면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그리고 이어지는 상상할 수 없었던 반전. 그래서 우리네 삶은 드라마 이상으로 드라마틱한지도 모른다. 지난 2010년대, ‘아줌마 시대’를 시작으로 ‘구운몽’, ‘구운몽 2’. ‘누구세요? 누구라구?’ 등 창작극을 선보이면서 눈길을 끌었던 ‘이유극단’(대표 강해연)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긴 동면을 마치고 또 한 편의 창작극 ‘서시’를 무대에 올린다. 가상의 빵 가족을 등장시킨 이번 작품은 시드니에 거주하는 한인 동포들의 어느 정도의 실제와 그보다 많은 비중의 가상을 토대로 만들어진 우리네 삶의 또 다른 이야기이다.이달 29일부터 31일까지 3일간 네 차례 공연되는 ‘서시’에는 이전의 이유극단에서 볼 수 없었던 새 얼굴들이 대거 등장한다. 시니어 배우 이정순, 이영신, 박은순, 정옥향씨가 새롭게 투입되었으며, 이유극단 1호 청각장애인 배우 박영주씨, 그리고 오디션을 통해 발탁된 김켈리, 김명준, 윤서영, 전연덕씨 등 열정은 물론 제각각의 개성을 가진 다양한 연령층의 인물들이 우리네 일상의 단순하면서도 복잡한 한 부분 부분을 현실감 있게 만들어낸다.    이번 작품에는 한국의 연극 극단에서 활동했던 시니어 배우들이 대거 등장한다. 사진은 대본 연습 중인 이웃 할머니 역의 박은순씨. 사진 : 이유극단 제공 빵을 굽는 엄마 서분 역의 이정순씨, 빵집 옆으로 이사 온 시자 역의 이영신씨는 한국에서 연극을 했었던 1세대 배우이면서 이번 작품에서는 극의 무게 중심이 된다. 빵집 딸들과 아들 역을 맡은 김켈리, 윤서영, 김명준씨가 보여주는 ‘티격태격 현실남매’ 상황, 서분의 친구 역을 맡은 정옥향씨와 이웃 할머니 역의 박은순씨의 티키타카 수다가 현실적 풍경을 만들어내며, 장애인으로 등장하는 실제 청각장애 배우 박영주씨의 ‘날 것’ 그대로의 연기, 신비의 인물로 나타났다 사라지는 유투버 역의 전연덕씨가 ‘빵 가게를 중심으로 한 일상’의 한 축을 구성해 이야기의 흥미를 더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 공연 일정-일시 : 7월 29일(금) 오후 7시30분, 30일(토) 오후 4시 및 7시30분, 31일(일) 오후 7시30분-장소 : Latvian Theatre(32 Parnell Street, Strathfield)-입장권 : 일반 $35, 시니어 및 학생 $30, Concession(4인 기준) $120-문의 : 조연출 황혜인 / 0423 454 976 호주 <한국신문>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그저께

‘호주 국립면역연구 및 감시센터’(National Centre for Immunisation Research and Surveillance. NCIRS)와 NSW대학교 내 의료연구기관 ‘커비연구소’(Kirby Institute)의 연구 결과 지난해 12월 '오미크론'(Omicron) 변이 바이러스 파동 당시 실제 감염자 수는 당국이 집계한 것의 두 배 이상에 이를 것으로 추정됐다. 사진 : ABC 방송 뉴스 화면 캡쳐   NCIRS-Kirby Institute 전염병 학자들의 새로운 분석, 집계 수치보다 두 배 이상 호주를 가장 큰 전염병 파동으로 몰아넣었던 지난해 12월의 ‘오미크론’(Omicron)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생각했던 것보다 더 클 수 있다는 추정이 나왔다.‘델타’(Delta) 변이에 따른 봉쇄조치가 완화된 얼마 뒤 등장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는 델타에 비해 심각성은 덜 한 것으로 판단됐으나 감염자 급증을 불러와 호주는 1일 감염자 1,500명 미만에서 한 달 만에 하루 10만 명 이상을 기록하는 국가가 된 바 있다.이처럼 한 순간 높은 감염자를 발생시켰지만, 전염병 전문가들은 당시 감염자가 당국이 집계한 것의 두 배 이상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그렇다면, 당시 어떻게 하여 그 많은 COVID-19 감염 사례가 감지되지 않았던 것일까. ▲ 연구를 통해 발견한 것은= ‘호주 국립면역연구 및 감시센터’(National Centre for Immunisation Research and Surveillance. NCIRS)와 NSW대학교 내 의료연구기관인 커비연구소(Kirby Institute)의 연구원들은 올해 2월 말에서 3월 초 사이, 헌혈자들에게서 채취한 5,185개의 샘플에서 COVID-19 항체를 찾았다.아울러 연구원들은 백신에 의한 것이 아닌, COVID-19 감염 후 체내에서 발견되는 항체를 포함해 혈액 내 두 가지 유형의 항체를 테스트했다.이를 통해 연구원들은 2022년 2월 말까지 호주 성인 최소 17%(약 340만 명)가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되었으며, 이들 대다수는 ‘오미크론 파동’ 기간에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감염자가 공식적으로 보고된 것의 두 배 이상이었음을 의미한다.이 같은 추정에 대해 일부 사람들은 놀라운 것이라 여길 수 있지만 NCIRS 원장인 크리스틴 매카트니(Kristine Macartney) 교수는 “그리 놀랍지 않다”고 말했다. “전 세계 다른 지역에서 실시된, 이와 유사한 연구를 보면 공식 보고된 감염자 수에 비해 5~10배 많은 감염자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는 것이다.  ‘오미크론’ 변이 출현 이후 호주에서는 하루 최대 10만 명 이상의 감염 사례가 나오기도 했다. Source: Our World in Data  이어 매카트니 교수는 이번 항체 연구에 대해 “지역사회에 바이러스가 얼마나 많이 퍼져 있는지, 그리고 지역사회에서의 전반적인 바이러스 면역 패턴이 어떠한지에 대한 더 큰 통찰력을 제공한다”고 덧붙였다.이번 조사에 따르면 항체가 있는 성인은 퀸즐랜드(Queensland)와 빅토리아(Victoria) 주가 각각 26%, 23%로 가장 높았으며 주 경계(State border)를 가장 마지막까지 봉쇄했던 서부호주(Western Australia)는 0.5%로 가장 낮았다.또한 연구원들은 18세에서 29세 사이 성인의 혈액 샘플 27%에서 항체를 발견함으로써 이 연령층의 감염 가능성이 더 높았다는 것을 확인했다. 70세 이상 인구 가운데 항체가 있는 이들의 비율은 7% 미만이었다. ▲ 많은 감염 사례가 감지되지 않은 이유는= 혈액 샘플을 통해 추정한 것보다 적은 수의 감염자가 확인된 이유는 무엇일까. 여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는 게 연구원들의 설명이다.우선, COVID-19에 감염된 모든 이들에게 실제 증상이 나타나거나 감염여부를 알기 위한 검사를 받는 것이 아니므로 이들의 경우 공식 감염자 수치에 추가되지 않을 수 있다. PCR 검사 또는 자가 검사를 통해 감염이 확인된 사례만 공식 집계에 포함됐던 것이다.매카트니 교수는 “감염 사례의 최대 약 30~40%는 무증상일 수 있으므로 사람들은 자신이 감염됐다는 부정적 부작용이나 감정을 느끼지 않았을 것”이라며 “그러므로 이들 대부분은 검사장을 찾아가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또한 당시 빠른 항체검사(Rapid Antigen Test. RAT) 키트가 원활하게 공급되지 않았다는 점, PCR 검사시설 접근이 어려운 지역이 있었음을 감안, 일부 사람들은 검사를 받지 못했던 이유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National Centre for Immunisation Research and Surveillance’의 크리스틴 매카트니(Kristine Macartney. 사진) 교수. 그녀는 “전 세계 다른 지역에서 실시된, 이와 유사한 연구를 보면 공식 보고된 감염자 수에 비해 5~10배 많은 감염자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됐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 결과는 크게 놀랄 일이 아니라는 반응이다.  커틴대학교 공공보건대학원(Curtin School of Population Health)의 자야 댄타스(Jaya Dantas) 교수 또한 “가벼운 증상을 느끼는 이들은 ‘독감’이라 생각하고 COVID 검사를 원하지 않았거나, RAT 기기를 이용할 수 없었기에 검사 시기를 놓쳤을 수 있다”고 말했다. ▲ 여전히 감염자 수는 적게 보고되는 것일까?= 그럴 수 있지만 정확하게 그 수는 불분명하다. 연구원들은 두 번째 혈액 샘플 표본이 수집되는 향후 몇 주 안에 이를 조금 더 명확하게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매카트니 교수는 “두 배에 이를 수도 있지만 (샘플 혈액을) 테스트를 하기 전까지는 알 수 없다”면서 “이 첫 번째 연구를 수행할 즈음, 감염의 증거가 많지 않은 호주의 새로운 지역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가 계속 전파됐다”고 덧붙였다.바이러스 전파를 막기 위한 공공보건 조치가 완화됐지만 면역력이 떨어진 이들은 여전히 COVID-19를 크게 경계하고 있다. 아직도 호주 전역에서는 하루 최대 2만 명 이상의 감염자가 나오기도 한다. 커틴대학교 댄타스 교수는 “감염을 조심해야 하지만 크게 놀랄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호주는 마스크 착용 의무를 폐기했고, 독감 시즌을 보내고 있기에 앞으로 3개월 정도는 하나의 시험기간이라 할 수 있다”는 댄타스 교수는 “모든 이들이 감염에 주의를 기울임은 물론 우리 주변에 취약한 이들이 있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고 서로가 지역사회의 안전을 위해 행동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호주 <한국신문>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그저께

  NSW 주 정부가 주택구입 가능성을 개선하기 위한 방안으로 제시한 주요 계획 중 하나인 공동소유 계획(shared equity scheme)을 활용한다면, 적격 대상자는 주택 구입이 한결 수월해진다. 사진은 광역시드니의 한 주택가. 사진 : ABC 방송 뉴스 화면 캡쳐 NSW 주 정부에서 가격의 30~40% 제공, 시드니 및 일부 도시 95만 달러까지지방 지역 주택은 60만 달러 한도.. 주 정부, 향후 2년간 시범적 시행 방침 NSW 주 정부가 최근 내놓은 새 회계연도 예산안에는 주택구입 가능성을 개선하기 위한 주요 계획이 포함되어 있다. 첫 주택 구입자의 재정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토지세 납부 선택(한꺼번에 내야 하는 인지세 대신 연간 토지세로 납부)과 특정 계층을 대상으로, 주택 구입시 정부가 일정 비율의 자금을 제공하는 ‘공동소유 계획’(shared equity scheme)이 그것이다.이 가운데 공동소유 계획은 정부가 3천 명의 일선 필수 근로자(교사, 간호사, 경찰 등), 홀부모, 독신자(50세 이상)들로 하여금 보다 수월하게 내집 마련을 할 수 있도록 7억8,000만 달러 규모의 예산을 마련해 이들이 구입하는 새 주택에 자본 40%, 기존 주택에는 30%를 기여, 공동 소유한다는 방안이다.이들이 정부 지분으로 구매할 수 있는 주택 가격 상한은 시드니와 센트럴코스트(Central Coast), 노스 코스트(North Coast), 일라와라(Illawarra), 레이크 매콰리(Lake Macquarie), 뉴카슬(Newcastle)의 경우 95만 달러까지, 이외 NSW 지방 지역은 60만 달러이다.부동산 정보회사 ‘도메인’(Domain)에 따르면, 이 같은 조건에서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적격 예비 구매자는 시드니 도심 인근의 아파트를 선택하거나 조금 멀리 떨어진 외곽 지역(suburb)의 독립형 주택을 구입할 수 있다.‘도메인’ 사의 최근 주택가격 데이터를 보면 95만 달러에서 단독주택을 원하는 이들은 도심(CBD)에서 약 30km 거리에 자리한 프로스펙트(Prospect), 민친버리(Minchinbury), 퀘이커스힐(Quakers Hill. 이상 중간 주택가격 95만 달러) 등의 교외지역으로 가야 한다. 도심에서 서쪽으로 약 38km거리에 자리한 민친버리(Minchinbury)에서 잠정가격 87만 달러~92만 달러에 매물로 나온 주택(사진). 민친버리는 정부의 ‘공동소유 계획’에 의해 구입 가능한 가격 상한선(95만 달러의 주택)과 유사한 중간 가격을 기록하고 있는 교외지역이다. 사진 : LJ Hooker Colyton/St Clair  최근 민친버리의 티라지 플레이스(Tirage Place, Minchinbury) 상에 자리한 3개 침실의 풀브릭 주택이 87만 달러~92만 달러 가격으로 매물 리스트에 올라 있다.시드니를 벗어난 지역을 고려한다면, 센트럴코스트에서 찾아볼 수 있다. 얼마 전 툼비움비(Kingfisher Place, Tumbi Umbi)의, 완전히 개조된 3개 침실 주택이 89만9,000달러에 매매된 바 있다. ‘도메인’ 자료에 따르면 현재 이 교외지역의 중간 주택가격은 94만2,500달러이다.   센트럴코스트(Central Coast)에서 정부 계획에 따라 내집 마련을 계획한다면 더 많은 선택이 가능하다. 사진은 센트럴코스트의 툼비움비(Kingfisher Place, Tumbi Umbi)에 있는 주택. 최근 89만9,000달러에 매매됐다. 사진 : Whiteman Property  시드니 남부, 사우스코스트(South Coast)에서도 정부 계획에 맞는 주택을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다. 최근 말루아 베이(Illabunda Drive, Malua Bay)에 자리한 보통 규모의 주택이 88만 달러에 시장에 나왔다. 현재 이 교외지역의 중간 주택가격은 94만7,500달러로 집계되어 있다.광역시드니의 중간 가격이 159만 달러라는 점을 감안할 때, 시드니를 벗어나지 않으려는 이들은 좀더 타협을 해야 한다.다만 정부 계획상의 가격 상한 내에서 단독주택이 아닌 유닛을 찾는다면 서리힐(Surry Hills) 또는 러시커터스 베이(Rushcutters Bay. 두 교외지역 모두 중간 유닛 가격은 95만 달러이다) 등 도심에서 반경 5km 이내 거리에 자리한 지역에서도 주거지를 마련할 수 있다.    유닛을 찾는다면 시드니 도심에서 가까운 지역을 선택할 수 있다. 사진은 서리힐의 사우스 돌링 스트리트(South Dowling Street, Surry Hills)에서 매물로 공지된 2개 침실 유닛. 잠정가격은 95만 달러이다. 사진 : RayWhite 가격 부담이 적은 주택을 원한다면, 지방 지역으로 이주해야 한다. 현재 중간 가격이 59만 달러인 배서스트(Bathurst)에서는 어렵지 않게 내집 장만을 할 수 있다. 시드니에서 자동차로 약 2시간30분 거리에 있는 이 도시의 윌리엄 스트리트(William Street) 상에 있는 3개 침실 주택은 최근 54만5,000달러~57만5,000달러 사이의 잠정가격에 매몰로 나왔다.‘도메인’ 사의 통계분석 선임 연구원인 니콜라 파월(Nicola Powell) 박사는 주 정부의 ‘shared equity scheme’ 하에서 예비 구매자는 보다 쉽게 주택시장에 진입할 수 있지만 정부 의도는 필수 부문 근로자들이 유닛을 구입해 직장에서 가까운 곳에 거주하도록 유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지방 지역(가격 상한선 60만 달러)에서도 주택구입은 한결 수월해진다. 사진은 배서스트의 윌리엄 스트리트(William Street, Bathurst) 상에 자리한 주택. 이 주택은 최근 54만5,000달러~57만5,000달러의 잠정가격으로 매물 리스트에 올랐다. 사진 : Westate Property   주 정부의 가격 상한은 이미 내놓은 ‘Help to Buy’와 같은 계획이지만 필수 서비스 부문 종사자, 노숙 위험이 있는 50세 이상 연령층이 도심이나 인근 지역에 거주하도록 돕는 것을 목표로 했다는 설명이다.NSW 주 정부의 이 계획은 매년 3천 채의 주택과 함께 적격 구매자에게 추가 구매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는 올해 5월 연방선거 전, 캠페인 과정에서 당시 노동당 알바니스(Anthony Albanese) 대표가 제시한 정책을 모방한 것이다. 올해 총선에서 승리, 집권한 연방 노동당 정부는 이 계획에 따라 전국적으로 1만 채의 주택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파월 박사는 “필부 부문 근로자는 우리 사회의 중추이며 재택근무가 불가능하다”면서 “이들은 가능한 직장과 가까이 거주해야 하는데, 그런 점에서 정부가 이들 근로자를 우선하는 것은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 공유소유 계획상의 가격 상한선 이내 중간 가격 지역- Inner Sydney 및 regional / House(Suburb / Region : 중간 가격)-Bonny Hills / NSW Country  : $930,000-Green Valley / South West : $930,000-Prospect / West : $933,250-Prestons / South West : $935,000-Bellingen / NSW Country : $937,500-Bargo / NSW Country : $937,500-Tumbi Umbi / Central Coast : $942,500-Malua Bay / NSW Country : $947,500-Holsworthy / South West :  $949,000-Minchinbury / West : $950,000-Riverstone /  West :  $950,000-Quakers Hill / West : $950,000-Canley Heights / South West : $950,000 ■ 공유소유 계획상의 가격 상한선 이내 중간 가격 지역- Inner Sydney / Unit(Suburb / Region : Median)-Wahroonga / Upper North Shore : $930,000-Turramurra / Upper North Shore : $930,000-Crows Nest / Lower North : $931,500-Rushcutters Bay / City and East :  $935,000-Surry Hills / City and East : $940,000-Macquarie Park / Upper North Shore : $948,000-Elizabeth Bay / City and East : $950,000-Redfern / City and East : $950,000 ■ 공유소유 계획상의 가격 상한선 이내 중간 가격 지역- Rest of NSW(Suburb / Region / Property type : Median)-Bathurst / NSW Country / House : $590,000-Turvey Park / NSW Country / House : $590,000-Queanbeyan East / NSW Country / House  : $595,000 호주 <한국신문>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그저께

호주 각 지역사회를 대상으로 한국음식 전파에 앞장서 왔던 호주한국음식협회가 올해에도 관련 이벤트를 진행한다. 지난 10년 이상 ‘한식 알리기’를 진행해 온 동 협회는 이제 ‘음식 한류 확산’에 주력하고 있다. 사진은 올해 행사를 알리는 포스터. 사진 : 호주한국음식협회 (사)호주한국음식협회, 한식체험 및 전통주 시음-코리안 BBQ 갈라 디너 행사 마련 시드니 및 인근 지역 50개 한식 사업체 참여, 8월 말까지 고객 대상 식비 할인도 한국의 대중문화가 ‘한류’라는 새로운 바람을 만들어냈다면, 영화나 드라마를 통해 부각된 한국음식은 ‘K-food’라는 신조어를 등장시키면서 ‘한국 바람’을 이끄는 또 하나의 동력이 되고 있다.김치, 불고기, 잡채 등 전통 음식과 식재료는 물론 서구인의 즉석 음식이었던 토스트마저 계란을 기본으로 베이컨, 불고기, 치즈 등이 가미된 ‘한국식’이 메뉴판을 장식하는가 하면, 프라이드치킨은 세계적 브랜드 ‘K’ 사의 첫 이니셜을 ‘Korean’으로 바꾸어 놓았다. 이제 ‘치킨’하면 ‘Korean Fried Chicken’으로 받이들이는 이들이 늘어나고, ‘치맥’은 각국 현지인들에게 김치, 불고기 이상의 친숙한 용어로 자리잡고 있다.특히 코로나바이러스는 각국 사람들에게 한국 음식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제공하는 계기가 됐다. 대부분 한국 음식 조리에서 빠지지 않는 발효 소스가 면역력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전 세계인의 K-food 사랑은 더욱 확산되는 상황이다. ‘세계화 되어 가는 한식’으로 인해 이제는 더 이상 ‘한식의 세계화’라는 구호가 인용되는 사례를 찾기 어려운 현재, 호주뿐 아니라 각국 한인 동포사회가 보다 확산된 한식의 대중화와 함께 경쟁력 우위를 위해 주력하고 있다는 소식은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다.호주 각 도시에서 한식 비즈니스를 이어가는 동포들 또한 마찬가지. 이들로 구성된 ‘(사)호주한국음식협회’(회장 김영길)는 지난 10년 이상 시드니를 중심으로 ‘한식 알리기’에 주력해 왔으며, 이제는 ‘한식 확산’에 치중하고 있다.바이러스 대유행으로 방역 차원의 제한 조치가 엄격했던 지난 2년여, 단체 활동을 제한받았던 동 협회가 다시금 한식 주제의 이벤트를 마련했다. 동 협회는 오는 7월 15일(금)부터 9월 30일까지 ‘Korean Food Festival’ 기간을 설정하고 홍보 행사를 펼친다. 한 달 반가량 이어지는 이번 이벤트에서는 현지인을 대상으로 한식 체험 및 전통주 시음을 통해 다양한 한국 음식과 그에 맞는 전통주를 소개하고 또한 시드니 인근 지방 지역의 50개 한인 요식업체가 참여하는 한식 할인행사(Korea Gourmet)를 병행한다. 이는 현지인들에게 한식 체험의 기회를 넓힘은 물론 COVID-19 상황에서 크게 어려움을 겪은 동포 요식업체들의 경영 활성화를 꾀한다는 취지이다.그 일환으로 이달 22일부터 31일까지 2주간의 주말(금, 토, 일요일) 동안 로즈(Rhodes)의 ‘Rhodes Central’에 자리한 ‘KIM JINSA KOREAN BBQ’에서 진행되는 한식홍보에서는 불고기를 비롯한 해물파전, 떡볶이, 양념갈비, 양념치킨 등 다양한 한식을 선보인다. 또한 한국의 전통주 시음 행사를 곁들여 ‘우리 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대외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예정이다협회는 또한 현지 각계 오피니언 리더 위주의 ‘코리안 바비큐 갈라 디너’를 통해 영향력 있는 주요 인사들에게 한식의 친밀도를 높이고 ‘음식 한류’를 확대하는 시간도 갖는다.한편 ‘Korean Food Festival’ 기간에 50개 업체가 참여하는 한식 할인 이벤트는 8월 31일까지 진행되며, 협회 SNS와 시드니 현지 동포 미디어 광고를 통해 할인 쿠폰을 배포했다. 이 쿠폰은 이번 이벤트에 참여한 한식당에서 식비 할인 혜택을 받는 데 사용할 수 있다.이에 참여하는 업체는 다음과 같다.-Strathfield : 서울BBQ, 은하수, 조자룡, 형님포차, CHICKEN V, 원조BBQ, 스트라BBQ, HENS CHICKEN, 2135VIBE-Lidcombe : 모모먹방, 강촌BBQ, 포차상회, 대박, 치킨존, 또오세요, 팔복BBQ, 하이포차, 술이야 고기야, 사계절밥상, 떳다장어, CHICKEN V, 영주권, 뿅가-West Ryde : 마포갈비, 청진동 할매곰탕, 신촌, 숯불집-Eastwood : CHICKEN V, 대가, 대장금, 푸지미, 정원, 라이라이 포차-Belmore : CHICKEN V, 마포갈비, 시골집-Epping : 갈비하우스, 북창동 순두부-Lindfield : LANE COVE PARK CAFE-Hornsby : GOGGI KOREAN BBQ-Homebush : 시드니장어, 치킨매니아-Rhodes : KIM JINSA KOREAN BBQ-Meadowbank : CHICKEN STORY-Newington : 강촌, CRISPY CLUCKER-Sydney City : EVERDAY SOPOONG-Gosford : CHICKEN V, 마포갈비-Cessnock : CHICKEN V-Castle Hill : 최가네 호주 <한국신문>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그저께

 NSW 주 정부는 노사관계위원회의 명령을 거부하고 불법 쟁의 행위(파업)를 벌이는 단체에 대해 현재보다 엄격한 제재를 가할 수 있도록 노사관계법을 개정한다는 방침이다. 사진은 공공서비스협회(Public Services Association)의 한 파업 현장. 사진 : Public Services Association  ‘Industrial Relations Commission’의 분쟁 명령 위반에 최대 형량 확대 방침 NSW 주 노사관계법이 한층 엄격하게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 주 정부는 노사관계위원회(Industrial Relations Commission)의 명령을 위반, 불법적으로 파업을 벌이는 노동조합에 더 엄한 처벌을 부과하는 노사관계법 개정안을 내놓을 방침이다.NSW 고용부에 따르면 주 정부가 계획하는 개정안은 노사관계위원회가 내린 분쟁 명령 위반에 대해 NSW 대법원이 취할 수 있는 최대 형량을 늘리는 것이다. 개정안에는 분쟁 명령 위반 첫날에 대해 최대 벌금을 5만5,000달러로, 위반이 지속되는 날마다 2만7,500달러가 추가되는 내용을 담고 있다.아울러 첫 번째 벌금이 부과된 후 두 번째 또는 후속 위반에 대해서는 최대 11만 달러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으며, 위반이 계속되는 날마다 매일 5만5,000달러가 더해진다. 이는 현재 퀸즐랜드(Queensland) 주 법원이 취할 수 있는 처벌과 유사하다.NSW 주 재정부를 겸하고 있는 고용관계(Employee Relations) 담당 다미엔 튜드호프(Damien Tudehope) 장관은 이 같은 노사관계법 개정 계획에 대해 “NSW 거주민을 위한 필수 서비스를 방해하는 노동조합을 적절하게 억제하기 위한 것”이라며 “불법 파업은 주 전역의 학생, 가족, 노동자들에게 믿을 수 없을 정도로 피해를 입히고 있다”고 말했다.이어 장관은 “우리는 노사분규를 공정하고 합리적 방식으로 처리하기 위해 노사관계위원회와 관련 법적 체계를 갖추고 있다”며 “이는 (분쟁의) 조정과 중재(conciliation and arbitration)라는, 잘 정비된 시스템이지만 일부 노조는 일반인을 희생시키면서 노사관계위원회의 명령을 노골적으로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NSW 주 정부의 엄격한 노사관계법 개정 계획은 NSW 교사연맹(NSW Teachers Federation), 개별교육노조(Independent Education Union)가 파업 조치를 발표하면서 지역사회에 피해를 입히는 노사관계 위반 행위를 용인하지 않겠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하겠다는 의지로 파악된다.튜드호프 장관은 “NSW 교사연맹은 지난 달 4일, 주 전역 450개 이상의 공립학교를 폐쇄, 70만 명 이상의 학생이 학교에 가지 못하고 학습 및 교육시간을 놓치게 하는 불법 노동쟁의 행위를 벌였다”면서 “이 같은 행위는 아이를 돌보기 위해 휴가를 내야 하는 근로자들의 경제적 피해와 함께 가족들에게 불편을 끼치고 있다”고 말했다.고용관계부에 따르면 지난 6월 8일 공공서비스협회(Public Service Association)가 벌인 불법 쟁의 행위로 지적-신체적 장애를 가진 학생을 지원하는 21개 학교, 청소년 교정기관(Juvenile Justice Centres)의 교육훈련 시설이 문을 닫아야 했다.장관은 “우리는 이 같은 혼란과 무질서를 중단하고 일반인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방향으로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이미 확립되어 있는 노사관계위원회의 메커니즘을 이용하고자 한다”는 말로 법 개정 취지를 전했다.현재 NSW 주의 노사관계법(Industrial Relations Act)은 분쟁 명령 위반 첫날에 대해 최대 1만 달러, 이후 매일 5천 달러의 벌금을, 또 이전에도 위반 사례가 있는 경우에는 위반 첫날 최대 2만 달러, 이후 매일 1만 달러를 포함하는 벌금 부과를 명시하고 있다.노사관계법에 의한 이 처벌은 개인이 아닌 산업조직이나 고용주에게만 적용된다. 호주 <한국신문>김지환 기자 herald@Koreanherald.com.au

그저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