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업소록 |

최근 자동차 시장의 기조는 빠르게 변하고 있다. 내연기관 차량들의 입지는 점점 줄어들고 있으며, 그 자리르 전동화 및 전기차 등이 채우며 ‘새로운 시대’를 예고하고 있다.프랑스의 자동차 그룹, ‘르노(Renault)’ 역시 이러한 기조를 반영한 다채로운 차량을 제시하고 있으며, 브랜드의 미래 비전을 보다 선명하게 드러내며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실제 르노는 오는 2030년까지 유럽 내에서의 판매되는 모든 차량을 전기차로 전환할 예정이며, 이를 위한 행보를 빠르게 이어가고 있다.이번에 등장한 세닉 비전 컨셉(Scenic Vision Concept) 역시 마찬가지다. 르노의 컴팩트 MPV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던 ‘세닉’을 전동화 시대에 맞춰 새롭게 다듬은 차량이며, 전동화 및 미래 비전을 담고 있다.실제 세닉 비전 컨셉은 세닉 특유의 탄탄하고 컴팩트한 체격을 고스란히 구현하면서도, 르노가 전기차 시대를 위해 마련한 새로운 디자인 기조를 고스란히 드러낸다. 엠블럼 역시 라이팅을 더했다.공기역학을 고려한 독특한 디테일을 더한 휠과 미래적인 감성이 담긴 실루엣은 물론이고, 실내 공간에서도 전기차 및 자동화에 대한 많은 단서를 담았다.르노는 세닉 비전 컨셉에 160kw 출력의 전기모터가 탑재됨을 밝혔으나, '전동화' 모델에 집중하기 보다는 탈 탄소, 탈 내연기관 기조 아래 다채로운 ‘대체 에너지’를 위한 플랫폼으로 개발되었음을 강조한다.특히 ‘탈 탄소화’에 대한 그룹의 의지를 선명히 드러낸다. 실제 르노는 세닉 컨셉 비전을 통해 탄소 발생을 줄이는 공정을 통해 제작된 소재의 활용 가능성을 알린다.또한 알루미늄과 플라스틱 등 다양한 소재의 ‘재활용’ 가치를 강조한다. 실제 가죽은 일체 사용되지 않았으며 각종 산업에서 사용된 소재를 적극적으로 재활용해 ‘자원의 재활용’ 가치를 강조했다.르노가 그리는 미래, 그리고 세닉 포트폴리오의 미래는 과연 어떤 모습일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모클

25/05/2022

메르세데스-벤츠가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며 ‘전동화 사양’을 적극적으로 선보이고 있다.실제 브랜드 내의 여러 차량에서 전동화 모델을 마주할 수 있게 되었고, 프리미엄 쿠페형 SUV로 이목을 끄는, GLE 쿠페 역시 ‘전동화’ 사양인 ‘GLE 350 e 4Matic 쿠페’를 제시하게 되었다.특히 GLE 350 e 4Matic 쿠페는 우수한 출력의 전기 모터, 그리고 넉넉한 배터리를 갖추고 있다. 만약 GLE 350 e 4Matic 쿠페가 전기의 힘으로만 달린다면 어떤 모습을 선사할까?견실한 하이브리드 패키지, 그리고 여유메르세데스-벤츠 GLE 350 e 4Matic 쿠페는 순수 내연기관 사양인 GLE 350 등을 능숙히 대응하고, 대체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탑재했다.매력적인 실루엣의 보닛 아래에는 최고 출력 211마력과 35.7kg.m의 토크를 제시하는 2.0L 가솔린 터보 엔진이 자리하고, 100kW의 전기 모터가 약 136마력과 44.9kg.m의 넉넉한 토크를 제시한다.이러한 구성을 통해 GLE 350 e 4Matic 쿠페는 합산 출력 333마력을 낸다. 여기에 다단화의 매력을 선사하는 9G-트로닉, 그리고 안정적인 구동을 보장하는 4Matic(AWD)이 더해져 견실함에 힘을 더한다.눈길을 끄는 부분은 바로 ‘배터리’의 용량에 있다. 우수한 전기 모터를 위해 31.2kWh에 이르는 배터리를 마련했다. 덕분에 1회 충전 시 66km(WLTP 기준 96km)의 거리를 전기의 힘만으로도 달릴 수 있다.이러한 수치는 일일 주행 거리가 20~30km 남짓한 도시인들에게는 말 그대로 ‘전기차처럼 사용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선사한다.전기의 힘으로 주행에 나서다새로운 자동차가 새롭게 등장할 때 많은 이들은 차량에 대한 정보를 찾아본다. 그리고 각 국가, 그리고 시장에 따른 ‘여러 기준’들은 보는 이들을 간혹 혼란스럽게 하는 경우가 있다.좋은 예가 바로 ‘주행 효율’에 대한 인증일 것이다. 실제 세계에는 WLTP와 EPA 그리고 대한민국의 인증 기준, 그리고 일본의 JC08 등과 같이 여러 평가, 검증 기준이 있다.그리고 이러한 기준들은 저마다의 특징, 특성에 따라 꽤나 상이한 결과를 제시한다.오늘의 주인공, GLE 350 e 4Matic 쿠페 역시 마찬가지다. 실제 GLE 350 e 4Matic 쿠페는 WLTP 기준으로는 1회 충전 시 96km의 전기 주행 거리를 제시하나, 국내 인증 기준으로는 66km에 불과해 둘 사이의 차이가 생각보다 크기 때문이다.그렇기에 보다 확실한 ‘검증’을 위한 주행이 필요했다. 이에 따라 GLE 350 e 4Matic 쿠페와 함께 서울특별시 용산구 신용산역 인근부터 전기의 힘으로 어디까지 갈 수 있을지 주행을 시작했다.배터리는 모두 충전한 상태였고, 81km의 거리를 달릴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만족드러운 E-드라이브 퍼포먼스앞서 설명한 것처럼 GLE 350 e 4Matic 쿠페의 보닛 아래에는 제법 걸출한 출력을 제시하는 전기 모터가 자리한다. 100kW의 전기 모터는 환산 시 약 136마력과 44.9kg.m의 토크를 제시한다. 특히 토크는 어지간한 2.0L 가솔린 터보 엔진보다 우수한 편이라 무척 인상적이다.덕분에 도심에서 마주하는 여러 교통신호에 따라 차량을 움직이는 과정에서 ‘전기 모터의 힘’은 부족함이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특히 GLE 350 e 4Matic 쿠페가 2,630kg의 공차중량을 가졌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전기의 힘만으로 도로의 흐름에 능숙히 대응하는 그 자체가 더욱 인상적으로 느껴진다.전기의 힘으로 달리는 일렉트릭 모드는 ‘주행의 쾌적함’에 대한 많은 고민이 담겨 있다.일반적인 전동화 모델, 전기차들이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았다 떼면 곧바로 회생제동의 저항를 드러내지만 GLE 350 e 4Matic 쿠페는 타력 주행에 초점을 맞춘 모습이다.센터페시아 중앙에 자리한 디스플레이 패널에서 이러한 모습을 선명히 느낄 수 있었다. 실제 주행 내내 ‘회생제동’ 보다는 타력 주행인 ‘글라이드 모드’의 보다 적극적으로 제시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쾌적하게 이어진 E-드라이브용산의 한강대로를 거쳐 강변북로에 오른 GLE 350 e 4Matic 쿠페는 강변북로를 거쳐 자유로를 달리며 ‘E-드라이브의 기조’를 이어가는 모습이었다.주행을 이어가며 비교적 큰 배터리, 그리고 새로운 시스템 등을 더하며 공차중량이 늘어난 만큼 차량의 움직임이나 전반적인 승차감에 있어 아쉬운 부분이 있으리라 생각되었다.그러나 막상 강변북로, 자유로 위에서 제시된 GLE 350 e 4Matic 쿠페의 주행 질감은 기대 이상이었다. 실제 차량 전반의 정숙성은 물론이고 노면에 대한 능숙한 대응 역시 꾸준히 느낄 수 있었다.특히 자유로 주행 중 곧잘 만나게 되는 자잘한 요철이나 포트홀, 그리고 도로 및 다리 이음새 등에서 느껴지는 ‘충격’이 실내로 유입되지 않고, 거대한 체격에도 불구하고 정숙성이 도드라졌다.게다가 이러한 상황에서도 차량을 다루는 것 역시 쾌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큰 체격, 무게에도 불구하고 스티어링 휠을 쥐고, 조향을 하며 차량을 다룸에 있어 높은 만족감을 꾸준히 이어갈 수 있었다. 전동화 모델의 여부를 떠나 순수한 차량 자체로도 ‘좋은 차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자유로 주행의 끝을 알리는 통일대교에 이른 후에는 잠시 트립 컴퓨터를 살펴보았다.59분의 시간 동안 62km의 거리를 달렸음을 확인할 수 있었고, 61km/h의 구간 평균 속도 역시 알 수 있었다. 주행 동안 4.5km/kWh의 평균 전비를 확인할 수 있었고, 배터리의 전력은 절반 조금 넘게 소진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더불어 아직 배터리의 잔량이 남았던 만큼 주행을 멈추지 않고, 계속 이어갔다.쾌적함으로 이목을 끄는 GLE 350 e 4Matic 쿠페자유로의 통일대교를 마주하고, 다시 서울 방향으로 주행을 시작한 GLE 350 e 4Matic 쿠페는 말 그대로 고급스럽고 세련된 쿠페형 SUV의 감성을 고스란히 드러냈다.앞서 설명한 체격, 공차중량 외에도 ‘실내 공간의 구성’에서도 분명 만족감을 높이는 모습이었다. 고급스러운 소재, 넉넉한 구성 등이 탑승자의 감각을 만족시키는 모습이었다.말 그대로 매력적인 쿠페형 SUV의 가치가 외형과 내부 모두에서 느낄 수 있었다.서울로 돌아오는 GLE 350 e 4Matic 쿠페 역시 전기 모터의 우수한 토크를 바탕으로 육중한 체격을 능숙히 이끌었고, 주행 질감이나 승차감 등에서도 꾸준히 매력적인 모습이 이어졌다.전기의 힘으로 달리는 GLE 350 e 4Matic 쿠페는 어느 순간 배터리의 잔량이 1%만 남았음을 알렸고, 곧바로 차량을 세워 ‘E-드라이브’의 실적을 확인하기로 했다.전기차의 몫을 엿보는 GLE 350 e 4Matic 쿠페GLE 350 e 4Matic 쿠페의 E-드라이브를 모두 마친 후 트립 컴퓨터의 수치를 확인했다.계기판에는 모든 전력이 소진되었음이 기록되었고, 총 1시간 31분의 시간 동안 순수한 전기의 힘만으로 100km의 거리를 달렸음이 기록되었다. 그리고 그 결과 4.4km/kWh의 평균 주행 전비 역시 확인할 수 있었다.참고로 GLE 350 e 4Matic 쿠페는 배터리 잔량이 1%에 이르자 ‘일렉트릭 모드’를 사용할 수 없다는 정보를 제시하며 ‘내연기관의 개입’을 알려줬다. 다시 엔 특유의 질감이 실내로 이어졌고, 그렇게 GLE 350 e 4Matic 쿠페의 주행을 마무리하게 되었다.GLE 350 e 4Matic 쿠페는 말 그대로 전기의 힘으로 일상의 주행을 소화할 수 있는 여유를 고스란히 드러냈다. 속칭 ‘집밥’의 부담이 없다면 말 그대로 전기차로 사용하기에도 부족함이 없는 차량이라 생각되었다.모클 김학수 기자

17/05/2022

현대차는 글로벌 자동차업계에서 처음으로 커뮤니티 기반의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 시장에 진출한다고 18일 밝혔다. 관련 내용은 이날 현대 NFT 세계관 '메타모빌리티 유니버스'에서 공개된 영상에서도 확인됐다. ‘메타모빌리티 유니버스’에선 현대차가 지난 '2022 CES'에서 발표한 ‘시공간을 넘나드는 혁신적 이동 경험이 가능한 세상’을 표현했다.현대차는 이와 함께 인기 NFT 캐릭터 ‘메타콩즈’와 협업해 한정판 ‘현대X메타콩즈 컬래버레이션 NFT’ 30개를 이달 20일 발행한다. 파트너사 커뮤니티를 통해 우선 판매하고 이후 NFT 마켓거래소인 '오픈씨'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올 5월부터 판매될 현대차 메타모빌리티 NFT 수익금은 지속적인 프로젝트 운영 등을 위해 사용된다.현대차는 NFT 커뮤니티 기반 강화를 위해 현대 NFT를 소유하거나 소유 예정인 사람들을 위한 전용 커뮤니케이션 채널도 구축할 방침이다. 지난 15일 개설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와 디스코드 채널에서 실시간 소통을 이어가고, 커뮤니티와 NFT 소유자 간 지속적인 혜택을 제공해 가상공간에서 NFT 자산 가치가 유지되도록 관리한다는 예정이다. 5월에는 NFT 전용 웹사이트도 개설된다.현대차 관계자는 “커뮤니티 기반 NFT 시장 진출은 고객과의 소통,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또 다른 도전”이라며 “현대차의 NFT 세계관 ‘메타모빌리티 유니버스’에서 펼쳐질 다양한 시도를 통해 고객들과 함께 문화와 트렌드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한편, ‘현대X메타콩즈 컬래버레이션 NFT’ 구매 고객에게는 5월부터 공식 발행 예정인 NFT를 일정 개수 무료로 제공하는 혜택 등이 제공된다.김현우 기자 

22/04/2022

포르쉐코리아가 24일, 디자인과 성능, 그리고 기술의 디테일을 더한 '신형 마칸'을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했다.이번에 출시되는 차량은 '마칸 S'와 '마칸 GTS'으로 준비되었으며, 기존 마칸 대비 차량 전반의 완성도를 높여 '포르쉐의 가치'를 선명히 드러낸다.신형 마칸은 외형부터 새로운 감성을 선사한다. 외관과 동일한 컬러의 인레이와 함께 새로워진 노즈를 통해 마칸의 차체 폭이 강조되어 도로 위에서 더욱 인상적인 모습을 연출한다.여기에 리어와 프런트 엔드의 새로운 3D 구조가 특징이며, 측면 블레이드에도 옵션을 통해 3D 구조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해 시각적인 매력을 더한다. 더불어 새로운 라이팅 요소 역시 만족감을 높인다.외장 컬러 역시 파파야 메탈릭, 젠션 블루 메탈릭을 비롯해, 마칸 GTS 전용 파이톤 그린 등 총 14개 컬러를 선택할 수 있고, 포르쉐 익스클루시브 매뉴팩처를 통해 개인화 가치를 더한다.인테리어 역시 신형 마칸의 새로운 특징이다. 햅틱 터치 반응으로 바뀐 센터펜시아 터치 버튼으로 더욱 명료해진 콕핏 구조와 더 짧아진 새로운 셀렉터 레버는 컨트롤 모듈 중앙에 장착된다. 대시보드 상단의 아날로그 시계는 기본 사양이다.기본 사양으로 제공되는 온라인 기능 및 서비스는 포르쉐 커뮤니케이션 매니지먼트의 10.9인치 풀 HD 터치 디스플레이 또는 음성 명령을 통해 제어할 수 있다. 또한, 911에 장착된 새로운 다기능 GT 스포츠 스티어링 휠이 적용되었다.이 밖에도, 최상위 모델에 제공되는 GTS 스포츠 패키지에는 스포티한 디자인과 블랙 컬러 하이라이트 요소뿐 아니라, 인테리어를 위한 고유한 전용 옵션을 적용해 만족감을 높인다.성능 역시 개선됐다. V6 2.9L 바이터보 엔진을 탑재한 신형 마칸 S는 380마력을 자랑한다. 이를 통해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4.8초 만에 가속할 수 있고, 259km/h의 최고 속도를 자랑한다.‘마칸 GTS’는 성능을 대폭 끌어 올려 449마력과 56.1kg.m의 토크를 자랑한다. 이를 통해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단 4.3초를 요구하며, 최고 속도는 272km/h에 이른다.신형 마칸 S와 마칸 GTS의 판매 가격은 부가세를 포함해 각각 9,560만원, 1억 1,450만원으로 책정되었다.모클 김하은 기자

25/03/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