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광고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미증유의 사태를 겪고 있는 인류가 '백신 개발' 시대를 지나 '백신 접종' 시대에 연착륙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당초 기대와는 다르게 백신의 효능 및 안정성에 대한 서로 다른 관점들이 충돌하면서 풀어야 할 또 다른 숙제가 쌓여가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 10월까지 모든 국민의 백신 접종 완료를 계획 중인 호주에서는 백신 접종에 대한 인증서 발행과 그와 관련된 사회적 규제 장치가 수면 위로 부상하면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최근 호주 정부는 모바일 앱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하는 '디지털 백신 인증서' 제도를 발표했습니다. 스튜어트 로버트 공공서비스부 장관은 해당 디지털 인증서에 관해 '코로나19 시대를 살아가는 호주인들이 서로를 신뢰할 수 있게하는 새로운 수단이자 예방 접종 증명서의 기초'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또한 해당 백신 접종 인증서가 호주 국내를 넘어 다른 국가에서도 통용될 수 있도록 협력 절차에 공을 들이겠다고 밝혔습니다. 특별히 글래디스 베리지클리안 뉴사우스웨일스 주총리는 향후 백신 접종 인증서를 소지한 사람의 경우 국제 여행 및 특정 직장에 취업할 수 있는 기회가 증가할 것이라며 백신 접종을 장려했습니다. 더불어 펍이나 클럽, 레스토랑 등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이 모이는 장소를 입장하기 위해서 백신 접종이 필수가 될 수도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해당 발표가 전해지자 많은 사람들이 환영 의사를 밝혔습니다. 백신 접종 여부에 따라 선제적인 관리가 가능하다면 '바이러스 확산을 효율적으로 통제하고, 보다 안정적인 환경을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 하지만 일각에서는 '백신 접종은 개인의 신체와 삶에 대한 선택의 문제'라면서 제도적, 구조적 강압에 의해 백신 접종이 이뤄져서는 안된다는 반발의 목소리를 제기하고 있습니다. 중도적인 입장의 일부는 '백신 접종은 필요하지만, 그에 따른 여행-취업-문화 등 다양한 사회적 장치에 대한 결정은 충분한 담론이 형성될 때까지 서둘러서는 안된다'는 의견을 보태고 있습니다. 과연 앞으로 백신 접종 인증서는 '지역 사회와 인류의 안녕을 위한 성숙한 시민 의식의 증표'가 될까요? 아니면 '사회적 장치에 짓눌려 자신 스스로에 대한 선택권 마저 포기하게 만든 족쇄'가 될까요?

  7일 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