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료업소록 |

호주의 코로나 누적 사망자가 7월2일 1만명을 넘어섰다 2020년 9백명, 2021년 1300여명, 올해 6개월 약 7600명 급증 4일 기준 1만39명.. 빅토리아 3993명 · NSW 3613명  호주의 코로나 누적 사망자가 2일(토) 1만명을 넘어섰다. 4일 정오를 기준으로 빅토리아 24명, NSW 1명으로 25명이 추가돼 누적 사망자가 1만39명으로 늘었다.   코로나 발병이 시작된 첫해인 2020년 호주의 사망자는 909명을 기록했는데 2021년 12월30일 2,226명으로 코로나 발병 둘째 년도에 1300여명이 늘었다. 주별 코로나 누적 사망자 사망자는 작년 성탄절 이후 급증 추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1월 1일 2,254명에서 한 달 동안 3,716명으로 급증 추세가 시작돼 3월 31일(5,994명)까지 석달동안 약 3,700명이나 증가했다. 6월부터 더욱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면서 6월30일 9,896명으로 1만명에 근접했다. 1-6월 전반기 기간 중 약 7,600명이 늘었다. 7월 1일 9.929명, 7월 2일 1만13명으로 계속 늘고 있다.   누적 사망자는 주별로 빅토리아 3,993명과 NSW 3,613명으로 전체의 약 76%를 차지하고 있다. 그 뒤로는 퀸즐랜드 1,270명, 남호주 539명, 서호주 397명 순이다. 빅토리아주 7월4일 신규 감염자 및 사망자(24명) 그리피스대학의 감염병학자인 나이젤 맥밀란(Nigel McMillan) 교수는  “호주의 현재 감염 추세가 지속되면 연말경 누적 사망자가 약 1만4천명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2022년 한해 동안 무려 1만1천여명이 코로나로 숨진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맥밀란 교수는 3, 4차 백신 접종 확대와 마스크 착용 재의무화가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호주의 3차 백신 접종률은 70.5%이고 원주민 커뮤니티는  53.9%로 부진하다. 4차 접종률(16세 이상)은 약 12% 불과한데  대부분 65세 이상이다. 한호일보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x 01 호주 코로나  누적 사망자

오늘

1일 파리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앤소니 알바니지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AAP)1일 알바니지-마크롱 회담 새 출발 ㆍ협력 확대 합의국방 협력 강화, 호주-EU FTA 협상 가속도 합의 호주와 프랑스는 오커스(AUKUS) 동맹 출범으로 초래된 잠수함계약 파기로 인한 양국간 갈등을 딛고 양국의 관계를 새롭게 출발하기로 합의했다. 앤소니 알바니지 총리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직접 만나 일궈낸 성과다. 양국의 관계는 스콧 모리슨 전 총리가 900억 달러 규모의 프랑스 디젤 잠수함을 일방 파기한 후 9개월 동안 얼어붙었다.영국, 미국과 맺은 오커스 동맹을 통해 핵추진 잠수함 기술을 이전받기로 한 대가였다. 당시 마크롱 대통령은 갑작스러운 통보에 분개하면서 모리슨 총리가 잠수함 계약에 관해 거짓말을 했다고 공개적으로 비난했고 양국 관계는 급속 악화된 상태로 지속됐다. 5월말 취임 이후 관계 복원의 신호를 보낸 알바니지 총리는 1일 파리 엘리제궁을 방문해 마크롱 대통령과 정상 회담을 가졌다.두 정상은 앞서 스페인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서밋에서도 따로 만났다.이날 마크롱 대통령은 호주가 계약 파기 건으로 프랑스에 사과해야 하느냐는 질문을 받았는데 그는 “알바니지 신임 호주 총리는 집권 이전 일어난 일에 책임이 없다. 우리는 과거가 아니라 미래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알바니지 총리도 “마크롱 대통령의 초청으로 이뤄진 이번 프랑스 방문은 양국 관계의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고 화답했다. 그는 “호주와 프랑스의 관계는 중요하다. 신뢰, 존중, 정직이 중요하다. 이것이 내가 관계에 접근하는 방식”이라고 강조했다.회담 이후 발표된 공동성명에서 양국 정상은 국방, 기후, 교육, 문화에 관해 협력하기로 합의했다.여기에는 새로운 방위 관계 형성, 태평양 국가들과의 안보 협력 강화, 더 많은 공동 해상 활동 등이 포함돼 있다. 이번 회담에 앞서 알바니지 총리는 양국의 관계가 “새로운 새벽을 맞이해야 할 때”라고 언급했다. 그는 마크롱 대통령과의 회담에서 유럽과의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서 논의할 것이라고도 했다.교착상태에 빠졌던 양국 관계는 FTA 협상이 진척이 없었던 이유 중 하나였다. 호주의 부족한 기후 정책도 협상의 걸림돌이었다. 공동성명에서 프랑스는 “기후변화에 대한 (호주의) 야심 찬 행동에 대한 새로운 약속”을 환영했다.또한 알바니지 총리는 이번에 프랑스 최대 경제단체인 프랑스 경제인연합회(Mouvement des Entreprises de France) 회원사들을 만나 호주에서의 투자 기회에 대해 논의했다.한호일보 이용규 기자  yklee@hanhodaily.com

오늘

크리스천 감소세, 기타 종교 및 종교없는 인구 증가 추세 기독교인 2016년 1220만명(52.1%) → 2021년 1110만명(43.9%) 줄어 성공회·가톨릭 가장 많이 감소이슬람 3.2%, 힌두교 2.6%, 불교 2.4% 순 2021년 인구조사에서 나타난 호주 종교 현황의 특징은 크리스천 인구가 100만명 이상 감소했고 호주 종교의 다변화 추세가  증가했으며 호주인 중 거의 1천만명이 종교가 없다는 세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종교 현황은 인구조사에서 의무가 아닌 자발적 질문이다. 2021년 응답자의 93.1%가 답변에 참여해 2016년 조사(09.9%)보다 참여 비율이 높아졌다. 이에 따른 호주인의 4대 종교와 인구 분포는 다음과 같다* 기독교(Christianity. 43.9%)* 종교 없다(No religion. 38.9%)* 이슬람(Islam. 3.2%)* 힌두교(Hinduism. 2.7%)* 불교(Buddhism. 2.4%) 지난 반세기동안 크리스천 인구는 꾸준히 감소세를 보인 반면 다른 종교는 상승세를 보였는데 특히 지난 20년동안 이같은 현상이 두드러졌다.  기독교 종파별 감소 현황 호주의 크리스천 인구는 2016년 1,220만명(인구 중 52.1%)에서 2021년 1,110만명(43.9%)으로 줄었다.  크리스천 안에서 감소세가 가장 큰 종파는 성공회(Anglican)와 가톨릭(Cathilic)으로 전체 감소의 78%를 차지했다.  가톨릭 교인은 호주 인구 중 2016년 22.6%에서 2021년 20%로 감소했지만 여전히 최다 크리스천 종파다. 성공회 교인인 호주 인구 중 2016년 13.1%에서 2021년 9.8%로 줄어 호주인 10명 중 1명 비율로 감소했다. 성공회 교인은 1954년 호주 인구 중 38%를 차지했었지만 1986년 24%로 가톨릭 26%에 1순위 내준 뒤 계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호주 기독교인의 평균 연령이 47세인데 성공회 교인의 평균 연령은 56세다.  한호일보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오늘

앤소니 알바니지 총리아 젤렌스키 대통령이 키이우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키이우 방문한 알바니지 총리 발표 부시마스터 20대 · 드론 등 첨단 장비 포함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Kyiv) 인근에 전쟁으로 초토화된 마을을 방문한 앤소니 알바니지 총리는 민간주택가에 대한 무차별 미사일, 탱크 공격을 ‘전쟁 범죄’라고 규탄하고 “호주가 우크라이나에 약 1억 달러 상당의 추가 국방 원조(military aid)를 하겠다”고 약속했다.  나토 서밋(스페인 마드리드) 후 파리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알바니지 총리는 이어 우크라이나의 부차(Bucha)와 이르핀(Irpin) 등을 방문해 전쟁 참상을 목격했다. 방문지에는 러시아 군인들의 대량 민간인 학살이 자행된 것으로 알려진 호스토멜 공항(Hostomel airport)도 포함됐다. 방문지에서 키이우 오브라스트(Kyiv Oblast)의 올렉시우 쿨레바(Oleksiy Kuleba) 주지사가 알바니지 총리에게 현장을 안내했다.  우크라이나 키이우 인근 부차를 방문한 앤소니 알바니지 총리이어 알바니지 총리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만난 후 공동 기자회견 가졌다. 기자회견에서 알바니지 총리는 “호주는 우크라이나 정부와 국민들을 계속 지지할 것이다. 우크라이나는 국제법(international rule of law)을 준수하기위해 전쟁을 하고 있다. 우크라이나가 승리할 때까지(as long as it takes for Ukraine to emerge victorious) 호주가 돕겠다”라고 말하고 1억 달러 상당의 추가 국방 원조를 발표했다.이 추가 원조에 부시마스터(Bushmasters) 20대를 포함한 34대의 추가 장갑차 M113 장갑호송차량, 우크라이나가 요청한 드론 등 다른 테크놀로지 장비가 포함된다. 앞서 호주는 40대의 부시마스터와 M113 14대를 지원한 바 있다. 추가 1억 달러를 포함하면 호주의 국방 원조는 총 3억9천만 달러로 늘어난다.   호주의 추가 국방 원조에 대해 사의를 표한 젤렌스키 대통령은  “우리가 러시아를 우리 영토에서 몰아낼 때까지 국방 원조가 필요할 것이며 어느 한 나라만의 원조로는 결코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전쟁 재건 사업은 우크라이나는 물론 세계를 위해서도 중요하다”라고 호주의 참여 결정을 환영했다.   우크라이나 주민과 대화를 하는 앤소니 알바니지 총리 앞서 스페인에서 열린 나토 서밋에서 회원국들도 추가 지원에 합의했다.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인도네시아, 영국, 캐나다 정상들도  호주 총리에 앞서 우크라이나를 방문했다.   한편, 호주 정부는 러시아 각료, 재벌 등 16명을 외교적 제재 대상에 추가했다. 호주의 제재 대상은 러시아 정부, 의회, 정보 당국 등 기관, 기업 등 단체 62개와 개인 843명으로 늘어났다.   한호일보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오늘

맥키넌 세컨더리 칼리지 홈페이지맥키넌 세컨더리 전 교사 마누 초프리 박사 패소  멜번 동남부의 공립 명문인 맥키넌 세컨더리 칼리지에 근무했던 전직 교사가 재직시 인종차별을 당했다며 학교 및 교육부를 고발했던 사건이 9년만에 혐의없음으로 최종 종결처리됐다.  소송 당사자인 마누 초프라 박사가 이 학교에서 수학 교사로 근무하던 2013년 다른 교사로부터 "갈색 피부색을 가진 사람들은 이제 그만 들어왔으면 좋겠다"는 말을 하는 걸 들었다며 제기한 소송은 호주는 물론 중동과 영국 등 해외 언론을 통해서도 널리 알려졌다.    초프라 박사가 빅토리아주 민사 및 행정심판소(VCAT)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그는 또 다른 교사로부터 자신이 교무실을 마치 '안젤리나 졸리네 집'처럼 만든다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는데, 미국 배우 안젤리나 졸리는 자신이 낳은 자녀들과 함께 캄보디아와 베트남 그리고 에티오피아에서 입양한 자녀들을 키우고 있다.  그는 이 같은 발언들에 대해 이 학교 핏사 비니언 교장에게 보고한 후 교장의 지시를 받은 교사들에 의해 조직적 따돌림의 대상이 됐다고 주장했다. 학교 관계자들은 학생들이 보는 앞에서 그를 '교사로서 직업 윤리가 결여됐다'고 질책하는가 하면, 부교장은 그에게 고성과 고함을 질렀다. 조사에 참여한 관계자 한명도 당시 이 학교 교사들이 초프라 박사에게 비윤리적이고 배려심이 결여된 행동을 한 측면이 있었음을 인정했다. 초프라 박사는 VCAT에 "내가 어떻게 느끼는지 내 의견이 어떠한지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느꼈다. 그들은 단지 나의 인종적 배경과 관련된 자신들의 부적절한 행동이 어떤 대가를 치르게 될지에 대한 일체의 두려움 없이 그들이 하고 싶은대로 내게 할 수 있었다"고 진술했다.    초프라 박사는 또 직원 파티에서 있었던 '개탄스럽고 모욕적이었던 사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에 따르면 자신이 한 여교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을 때 느닷없이 다른 여교사가 나타나 그 여교사를 데려갔는데 나중에 듣기로 그 돌발 행동은 '갈색 피부의 교사'로부터 여교사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말했다.   사건 당시 앞서 안젤리나 졸리 발언을 했던 여교사가 '굿 잡'이라고 외치는 소리를 들었고, 대화를 나누던 교사를 데려가던 문제의 여교사는 '엄지척' 제스쳐를 하며 가더라고 초프라 박사는 진술했다.  그는 빅토리아주 동등고용법에 의거해 72페이지 분량의 증거자료와 함께 맥키넌 세컨더리와 비니언 교장 그리고 14명의 교사를 고발하고, 또 공공기관 정보공개법(FOI)에 따라 빅토리아주 교육부가 보관하고 있던 이메일, 녹취록 그리고 기타 문서들 중에서 '갈색 피부'와 '안젤리나 졸리'라는 키워드가 들어간 문건에 대한 접근을 요청했다.    VCAT의 파멜라 젠킨스 판사는 그러나 지난주 사건을 혐의없음으로 최종 종결 처리하고, FOI 요청 역시 기각하면서, 법원은 최소한 8만3천달러의 비용이 소요될 FOI 요청을 처리할 그 어떤 공적 이해관계의 정당성도 찾을 수 없다고 밝혔다. 젠킨스 판사는 소송 진행과정에서 초프라 박사가 FOI 및 교육부 직원들을 상대로 거듭 보여준 공격적이고 무례한 태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초프라 박사는 맥키넌 세컨더리 퇴직 후 재직한 멜번 북부 에핑의 이슬람계 사립학교 알 시라트 칼리지에서도 6명의 교직원들로부터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며 소송을 제기했으나 이 소송 역시 지난 2020년 기각됐다.  한호일보 윤성호 기자 frontline@hanhodaily.com 사진: 맥키넌 세컨더리 칼리지 홈페이지

오늘

미국계 CH4 글로벌, 호주 바다고리풀 사료첨가제 시장 최초 진출호주 탄소 배출량, 축산업에서 10% 발생 축산업으로 인한 메탄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분홍빛 바다고리풀(asparagopsis) 사료첨가제가 마침내 판매에 들어간다.      호주에서 바다고리풀 사료첨가물 판매 허가를 받은 3개의 글로벌 업체 중 한 곳인 CH4가 이번 달 첫 판매를 발표했다. CH4의 아담 메인 호주 총괄 매니저는 “호주 시장에 최초로 바다고리풀 첨가제를 공급할 수 있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다”고 밝혔다. 수입자는 남호주 육류 가공업체 서프로(CirPro)로 남호주 포트 피리(Port Pirie)에 해당 사료첨가제 물류 시설을 구축해 내년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호주연방과학기술원(CSIRO)에 따르면 분홍색 해초인 바다고리풀은 소와 양, 염소 등 먹이를 되새김질하는 반추동물이 사료를 소화하는 단계에서 메탄가스의 발생을 90~95% 감소시킬 수 있다. 소량으로도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호주 축산업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은 전체의 약 10%를 차지한다.  CSIRO와 제임스쿡대학(James Cook University)이 4년간 공동으로 연구·개발하면서 바다고리풀 사료첨가제의 효과성을 입증, 2020년에 특허받은 이후 생산량이 급격히 증가했다. 우수한 효율성으로 호주와 글로벌 축산업계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바다고리풀 해초를 사료첨가물로 판매할 수 있는 국제특허권은 정부 소유 CSIRO의 자회사인 퓨처피드(FutureFeed)가 보유하고 있다. 퓨처피드는 울워스 그룹(Woolworths Group)과 그레인코프(GrainCorp), 하베스트 로드(Harvest Road), 스파크랩스 컬티브8(Sprklabs Sultiv8) 등 여러 민간기업의 투자를 받고 있다. 배출량 감소 잠재력이 실현된다면 바다고리풀 첨가제의 국제 상업 시장은 연간 수십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한호일보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오늘

호주 주별/준주별 코로나 누적 확진자오미크론 하위변이 확산.. 3일 호주 신규 감염 약 3만명 연방정부 “아직 보건상 마스크 의무화 조언 없어” 퀸즐랜드 존 제라드(John Gerrard) 최고보건자문관(Chief Health Officer)은  “오미크론 하위 변이 BA.4와 BA.5가 확산함에 따라 호주 전역에서 의무적인 마스크 착용을 재개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그는 1일 브리즈번 4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전국적으로 (오미크론 하위 변이로 인한) 압박이 커지고 있으며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보는 전문가들이 있다. 이 규제를 다시 시행하는 상황을 원하지 않지만, 그 가능성이 논의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2일 머레이 와트(Murray Watt) 연방 비상관리부 장관은 “이 문제를 보건당국에서 논의해 온 것을 알고 있다. 현 보건 상황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다만 와트 장관은 정부가 마스크 의무화에 대해 아직 보건상의 조언을 받지 않았으며 이러한 조치는 주정부가 결정하는 경향이 있다고 덧붙였다. 3일 호주의 신규 감염자는 3만355명 으로 집계됐다. 호주의 미완치 감염자는 약 26만명에 달한다. NSW 11만7천명, 빅토리아 4만7천명, 퀸즐랜드 3만2천명, 서호주 약 3만명 순이다.  호주 보건당국은 오미크론 하위 변이 BA.4와 BA.5가 주도하는 코로나-19 재확산을 경고한 바 있다.지난주 초, 제라드 최고보건자문관은 “호주가 팬데믹의 다른 단계에 접어들었다. 몇 달, 심지어 몇 년 동안 새로운 변이와 함께 계속되는 파도가 있을 것이며 공중 보건 지시의 시대는 끝나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65세 이상인 노령층과 면역력이 낮은 사람들을 위해 4차 접종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호주에서 코로나 관련 누적 사망자 수는 3일(일) 1만 명을 돌파했다. 2020년에는 909명, 2021년에는 1,344명이 숨졌는데 지난 6개월 동안 7,0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왔다.퀸즐랜드 멘지스의학연구소(Menzis Medical institute Queensland) 감염병 및 면역학 프로그램 책임자인 나이젤 맥밀란(Nigel McMillan) 교수는 “이 추세대로라면 올해 1만4,000명의 코로나 사망자가 나올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코로나는 호주에서 모든 사망 원인 중 2위 또는 3위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맥밀란 교수는  퀸즐랜드주의 부스트샷 접종률이 너무 낮다고 지적했다. 퀸즐랜드주의 부스트샷 접종률은 63%로 전국 최하위다. 부스트샷 접종률 1위인 서호주는 83%다.맥밀란 교수는 “마스크 착용 규제를 완화한 상태에서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을 방법은 현재 거의 없다”고 말했다.한호일보 이용규 기자  yklee@hanhodaily.com

오늘

시드니 남서부 홀스워디에서 홍수 구조를 하는 SES 대원들 캄덴·치핑노튼· 조지스 홀· 무어뱅크· 워윅 팜 일부 지역 혹스베리-네피안강, 조지스강 주변 저지대 침수 위험 강풍 집중호우.. 3·4월 이어 또 홍수 피해   1일(금)부터 시작돼 사흘동안 계속되고 있는 집중 호우와 강풍으로 시드니 남서부 지역에 지난 3, 4월에 이어 또 다시 홍수가 났다.  NSW 비상서비스국(State Emergency Service: SES)은 3일 오전 캄덴(Camden), 치핑노튼(Chipping Norton), 조지스 홀(Georges Hall), 무어뱅크(Moorebank), 워윅 팜(Warwick Farm), 워로노라(Woronora), 벤트 베이진(Bents Basin), 플레져 포인트(Pleasure Point), 월러시아(Wallacia) 일부에 주민 대피령(evacuation orders)을 발표했다.  시드니 서부와 남서부를 관통하는 혹스베리-네피안강과 조지스강 주변 저지대에서 홍수 피해가 반복되고 있다.    3일 파라마타강에서 카약을 탄 남성이 카약이 뒤집어지면서 급류에 떠내려가 목숨을 잃었다.  시드니, 센트럴코스트, 헌터 지역(뉴캐슬), 사우스코스트, 일라와라 지역은 1일부터 3일까지 강풍을 동반한 집중 호우로 곳곳에서 갑자기 많은 양의 빗물이 모인 홍수(flash flooding)와 강물 범람, 해안가 붕괴 등 비 피해가 커지고 있다. 2, 3일 이틀새 200~350mm의 집중 호우가 쏟아졌다. 3일 오전 9시까지 24시간동안 울릉공 남서부 브로저스 크릭(Brogers Creek)에는 368mm의 많은 물 폭탄이 떨어졌다. 치핑노튼의 뉴브릿지로드 도로침수  주요 홍수(major flodding)가 난 곳은 혹스베리강변인 노스 리치몬드(North Richmond) 일대로 지난 세 번의 홍수인 2021년 3월, 2022년 3월과 4월의 수위를 넘어설 것으로 우려된다.  윌버포스 로드와 조지 스트리트 사이 윈저브릿지(Windsor Bridge)가 이미 차단됐다. 앞서 리치몬드와 야랴문디 브릿지가  폐쇄되면서 노던 혹스베리(northern Hawkesbury)와 시드니 연결로가 차단됐다.   시드니 남서부 와라감바댐(Warragamba Dam)은 예상보다 훨씬 이른 3일 새벽 2시부터 방류를 시작했다.   강풍을 동반한 호우로 곳곳에서 나무와 전선 절단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SES에 1400회 이상의 도움 요청이 접수돼 대원들이 900건 이상 출동했다. 홍수 구조는 29건을 넘었다.    스텝 쿡 비상서비스 장관(Emergency Services Minister Steph Cooke)은 며칠동안 강풍을 동반한 호우로 빗물이 모이면서 야기된 홍수, 강물 범람, 해안가 붕괴 등으로 위험한 곳이 많다. 특히 홍수로 잠긴 도로를 향해 운전하지 말도록 재차 당부했다.   기상대는 3일(일) 밤을 지나면서 폭풍우가 다소 약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NSW 비상서비스국 대피령 관련 정보: https://www.ses.nsw.gov.au/ 한호일보 고직순 기자 editor@hanhodaily.com

어제

태평양권의 문화전통인 얼굴 문신  퀸즐랜드 주류법 “범죄조직 관련 배제 가능”‘태평양제도 얼굴 문신은 문화전통’ 이해 부족 언더우드 인류학자 “차림보다 행동으로 규제해야” 얼굴에 문신을 한 방문객의 클럽 출입을 거부하는 브리즈번 클럽의 규제가  차별적이라는 논란이 제기됐다. 일부 문화권에서 문신은 뿌리 깊은 문화적 전통이기 때문이다.파푸아뉴기니(PNG) 출신의 호주인 몰레 제임스(Moale James)는 브리즈번 포티튜드 밸리(Fortitude Valley)에 있는 한 클럽에서 출입을 제지당했다.인기 있는 바인 ‘헤이 치카!’(Hey Chica!)의 경비원이 제임스의 얼굴을 보더니 문신 때문에 입장을 허락할 수 없다고 제지한 것.브리즈번의 헤이 치카클럽의 입장 거부를 비난하는 코멘트  ABC와의 인터뷰에서 제임스는 “문신으로 차별을 당한 적이 있긴하지만, 입장을 거부당한 정도는 아니었다”하고 말하고 “차분하게 얼굴의 문신이 파푸아뉴기니 문화유산의 중요한 부분이라고 설명했지만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고 전했다. 제임스는 SNS에 이 일에 대한 글을 올리고 클럽에 전화를 걸어 클럽으로부터 사과를 받았다. 하지만 ‘헤이 치카!’는 얼굴과 목의 문신에 대한 출입 제한 방침은 “주류법에 따라 계속 시행할 것”이라고 제임스에게 전했다.퀸즐랜드주 주류법은 클럽에 특정 범죄조직과 관련된 물품을 착용한 사람을 배제하는 합리적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 이에 대해 제임스는 “내 조상이 얼굴에 문신을 했다고 해서 사회에 위협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며 이 방침은 차별적이라고 비판했다. 이 해프닝이 SNS에 퍼지자 헤이 치카의 결정이 공분을 샀다. 특히, 유사한 문화 전통을 가진 사람들은 이 일로 차별을 느꼈다고 했다.퀸즐랜드 주류 및 게임 감독국(OLGR) 대변인은 범죄조직과 관련된 금지 물품을 제외하고는 허가된 장소에서 복장 규정을 규제하지 않았다고 밝혔다.대변인은 “면허증 소지자는 차별금지법에 위반하지 않는 한 어떠한 이유로도 한 사람의 출입을 거부할 수 없다. 고객(방문자)은 차별로 인해 사적으로 영향을 받았다고 생각되는 경우에 퀸즐랜드주 인권위원회에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고 전했다. 얼굴문신 전통퀸즐랜드대학의 인류학자 메어 언더우드(Mair Underwood)는 “문신이 문화적 짐을 지고 있다. 서구 사회에서 문신은 주로 하층 계급의 남성성과 범죄성의 상징이었다. 얼굴 문신에는 아직 오명이 남아있다”고 지적했다. PNG를 포함한 태평양 도서국가에서 문신은 ‘소속감’과 ‘사회적 지위’에 관한 관습이다. 이와 관련, 언더우드 박사는 “전 세계적으로 원주민들은 이러한 상징들을 되찾고 그들의 문화를 배우고 거부당했던 것들을 배우고 있다”고 설명하고 “얼굴 문신에 대한 금지를 해제해야 한다. 규제는 차림보다는 행동에 바탕을 둬야 한다”고 말했다. 한호일보 이용규 기자  yklee@hanhodaily.com

01/07/2022

매출이 크게 늘고 있는 BNPL 업계코로나 팬데믹 기간 급성장, 3년 전 대비 2배 커져이용자 18% “기한 내 상환 어려움 겪어”연방정부, 1년 안에 관련 규제법안 도입 계획 코로나 팬데믹 기간에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인 ‘선구매 후결제’(BNPL) 서비스 연간 이용 금액이 119억 달러에 도달했다.   BNPL은 ‘지금 구매, 지불은 나중에’(Buy Now, Pay Later)를 줄인 말로, 현금 없이 물건을 구입하고 할부로 분할 결제하는 일명 ‘온라인 외상거래’ 서비스다. 호주금융산업협회의 의뢰로 RFI 글로벌(RFI Global)이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지난 회계연도 BNPL 서비스 이용 금액은 119억 달러로 3년 전 56억 달러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 호주인 38%가 BNPL 서비스를 1회 이상 이용한 적이 있으며, BNPL 플랫폼에 활성화돼있는 계정은 약 590만 개에 이른다.  그러나 BNPL 서비스 이용자의 18%가 제때 대금을 상환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카드 이용대금 미결제율 17%보다 다소 높은 편이다. BNPL 이용자 14명 중 1명은 식자재 및 생활필수품 구매량을 대폭 줄여 대금을 겨우 상환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국내 BNPL 대표 서비스인 애프터페이(Afterpay)에 가입하는 데에 드는 시간은 불과 2분이며 계정 생성 후엔 아무런 신용조회 없이 600달러어치의 신용 금액을 즉시 이용할 수 있다. 신용카드 서비스 체제와 동일하지만 신용카드와 같은 규제가 적용되고 있지는 않다.  스티븐 존스 연방 금융서비스부 장관은 “BNPL이 신용을 기반으로 한 서비스라는 점에 대해서는 논쟁의 여부가 없다. 너무나 확실하기 때문”이라며 “관련 업계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향후 1년 안에 규제 법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IT 최강자인 애플이 최근 ‘애플페이 레이터’(Apply Pay Later) 서비스 발표와 함께 올해 말 호주 시장 진출 계획을 밝혀 소수의 BNPL 기업이 장악해오던 호주 시장에서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에상된다.  한호일보 홍수정 기자 hong@hanhodaily.com

01/07/2022